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1.0℃
  • 구름많음울산 2.1℃
  • 구름많음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3.6℃
  • 흐림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1℃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조금거제 0.7℃
기상청 제공

서산에서도 누릴 수 있는 칸타타! '카르미나 부라나'

12월 15일 서산시문화회관 대공연장, 제10회 서산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개최

 

 

 

(충남도민일보) 충남 서산시는 문화예술을 선도하는 서산시립합창단의 제10회 정기연주회 ‘카르미나 부라나’가 12월 15일 저녁 7시 30분에 서산시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된다고 29일 밝혔다.

 

서산시립합창단에서는 칼오르프가 중세 시가집을 바탕으로 작곡한 세속 칸타타인 카르미나 부라나를 2대의 피아노와 타악기로 구성한 버전으로 공연을 준비했다.

 

이번 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에 국내 최정상급인 솔리스트 소프라노 석현수, 테너 이명현, 바리톤 서진호와 부천유스콰이어(지휘 양용석)가 함께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티켓은 전 좌석 무료로 12월 1일 오전 10시부터 서산시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예약할 수 있다.

 

칼 오르프는 오페라, 음악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변화를 주도한 독일의 대표적인 현대음악 작곡가로, 1921년 독일 작곡가 하인리히 카민스키를 사사하고, 1936년 일생일대의 역작 카르미나 부라나를 완성해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었다.

 

카르미나 부라나는 운명의 수레바퀴처럼 인간 삶의 순환을 음악적 구조로 표현한 작품으로 총 3부작으로 구성돼 있다.

 

알아듣기 힘든 라틴어와 철학적인 가사에도 칼 오르프만의 독특한 선율과 신비로우면서도 매혹적인 리듬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켜, 20세기 최고의 합창음악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특히, 정기연주회 마지막 곡으로 연주될 ‘오 운명의 여신이여(O Fortuna)’는 삶의 기쁨이 비탄으로, 희망이 슬픔으로 바뀌게 되는 삶의 순환을 담고 있는 명곡으로, 영화음악이나 광고음악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서산시립합창단장인 구상 부시장은 “카르미나 부라나는 세계적인 음악평론가들에게 살아생전 꼭 들어야 하는 클래식 명곡으로 선정된 훌륭한 작품”이라며 “많은 시민분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립합창단은 올해 한국합창지휘자협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합창대제전에도 초청될 만큼 수준 높은 연주력을 가진 국공립합창단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클래식 음악의 저변 확대를 위한 정기연주회, 시민들과 호흡하는 기획연주회, 시민들에게 찾아가 연주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음악회로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