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9.2℃
  • 맑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5.8℃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3.5℃
  • 흐림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충북교육청, 브라질 재외동포를 위한 한국어 교실 운영

충북 선생님들과 함께 모국어와 역사를 배워요!

 

(충남도민일보 / TV / 정연호기자) 충청북도교육청은 17일, 브라질 재외동포를 위한 온라인 한국어 교실을 5월부터 운영중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한국어 교실은 지난해 신일주 브라질 상파울루한국교육원장이 충북교육청을 방문하여 브라질 재외동포 학생들을 위한 한국어 수업 지원을 요청하며 기획됐다.

 

도내에서 수년간 한국어 학급을 운영했거나 이주배경학생을 대상을 한국어를 가르쳐본 경험이 많은 현직 초등교사 10명으로 구성해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총 40차시가 운영되며 ▲한국어 교육 ▲과제 첨삭 지도 ▲한국-브라질 문화교류 ▲한국역사 교육 등 다양하고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주제를 다루었다.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참여한 정유리 교사(봉명초)는 “수업을 통해 자신의 모국인 한국에 대해 잘 알게 됐고, 한국인으로서 자긍심을 갖을 수 있었다는 브라질 재외동포 학생의 말에 감명을 받아 올해도 참여하게 됐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재외동포 학생의 한 학부모는 “브라질에서 한국어와 문화를 배울 수 있는 곳이 별로 없는데, 충북 선생님들이 배울 기회를 제공해 줘서 아이가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갖고 성장할 수 있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감사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윤건영 교육감은 “재외동포들을 위한 수업 봉사에 참여해 주신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도 충북의 우수한 교원과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도움이 필요한 재외동포나 국가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PHOTO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