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9℃
  • 구름많음강릉 8.4℃
  • 맑음서울 3.9℃
  • 구름많음대전 4.2℃
  • 흐림대구 6.3℃
  • 흐림울산 6.8℃
  • 구름많음광주 5.3℃
  • 흐림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4.5℃
  • 구름많음보은 3.6℃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6.5℃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충남도, 북한이탈주민과 소통…함께 사는 세상

북한이탈주민 소통·공감 토크…북한이탈여성 34% 경제적 어려움 호소

  • 등록 2021.02.27 13:36:00
URL복사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가 도내 북한이탈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도는 26일 도청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북한이탈주민, 8개 시군 거주지보호관,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지사-북한이탈주민 소통 공감 토크를 개최했다.

 

행사는 주제별 자유토론, 충남 북한이탈여성 인권실태 조사 결과보고, 북한이탈주민 인식개선 영상 시청, 도지사와의 소통·공감 대화의 시간 등 순으로 진행했다.

 

도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탈주민들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듣고, 지난해 추진한 북한이탈여성 인권실태 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도가 공유한 인권실태조사에 따르면 북한이탈여성의 우리나라 생활 중 가장 힘든 점으로 경제적 어려움34.2%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괜찮은 일자리 구하기’ 19.1% 외로움, 트라우마 등 정서적인 문제‘ 19.1% 자녀교육 및 자녀와의 관계‘ 14.6% 등이 뒤를 이었다.

 

현재 일을 하고 있는 비율보다 일을 하지 않는 비율51.8%일을 하고 있는 비율’ 48.2% 보다 3.8%p 더 높게 나타났다.

 

일을 하지 않은 주요한 이유로는 몸이 아프거나 자녀양육의 어려움이 46.9%를 차지했다.

 

또한 북한출신이라는 이유로 부당한 대우나 차별을 받았다는 응답이 43.3%를 차지했으며, 차별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남한문화와 사고방식을 이해하고 남한사람과 같은 말투로 바꾸는 과정을 통해 차별이 완화된다고 응답했다.

 

도지사와 소통·공감 대화시간에서는 생활 속 힘든 점과 좋은 점, 앞으로 바라는 점 등을 주제로 자유롭게 질의응답이 오갔다.

 

양승조 지사는 북한이탈주민의 고민에 대해 같이 이야기 하고, 공감하는 자리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도는 북한이탈주민들이 더 행복하고 정착하기 좋은 충남을 실현하기 위해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더 내실 있는 정책을 발굴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PHOTO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