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9.8℃
  • 흐림서울 18.5℃
  • 흐림대전 16.9℃
  • 맑음대구 17.3℃
  • 구름조금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22.2℃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2℃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조금경주시 15.8℃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서울패션위크, 세계 120개국에서 3일만에 조회수 4천만 뷰 달성…역대 최다 관람

서울패션위크, 패션필름 공개 3일만에 840만뷰, 21F/W 472만회 넘어서…역대 최다

URL복사

 

(충남도민일보) 5대 고궁, DDP 등 서울을 대표하는 명소에서 서울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선보이는 서울패션위크가 100% 사전제작 디지털방식과 MZ 세대들의 활발한 소통을 기반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관람수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시는 10월 7일부터 10월 15일까지 진행하는 ‘2022 S/S 서울패션위크’가 전 세계 120개국에서 패션필름 영상 공개 3일만에 조회수 840만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서울패션위크는 100% 사전제작 방식의 디지털 패션쇼로 운영 중이다.


올해부터 운영하는 ‘서울패션위크’ 공식 틱톡계정은 지난 2일부터 패션영상을 공유하는 챌린지인‘ 패션새내기’ 와 ‘패셔니스타’ 이벤트로 서울패션위크 해시태그 챌린지 10일만에 4천만뷰를 넘어섰다.


경복궁, 덕수궁 등 서울의 역사와 현재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전 세계로 송출되는 22 S/S 서울패션위크는 유명 힙합뮤지션 디피알 라이브의 오프닝 공연무대로 시작한 후 3일만에 무려 840만 뷰의 (10월 11일 기준) 관람 수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3월에 진행된 21 FW 기간 472만 관람 기록을 이미 넘어선 기록이다.


서울패션위크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 유튜브, 네이버TV, tvND 등을 통해 무려 840만 뷰 이상의 서울패션위크 관련 콘텐츠 관람 수를 기록했다.


2000년 첫 행사 이후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행사 취소 등의 어려움을 겪으며 시도되고 있는 디지털 방식의 서울패션위크가 전 세계에 서울의 패션은 물론 우리나라의 고유한 문화유산, 관광명소를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하고 있다.


‘21 F/W서울패션위크’에 최초로 시도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에 이어, ‘22 S/S 서울패션위크’에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5대 고궁 등에서 제작하여, 올 한해만 참여 브랜드별 패션필름이 총 80편 제작되었다. 사전 제작되는 만큼 영상미와 완성도가 뛰어나며, 서울 대표 명소에서 진행되는 런웨이가 전 세계인의 관심을 집중시켰다는 평가다.


절제된 위엄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고궁, 도시적이고 현대적 건축물들을 무대로 강한 개성의 패션 브랜드들이 펼치는 디지털 패션영상들은 마치 영화제를 연상시킬 만큼 그 영상미와 완성도 역시 뛰어나 국내외 관객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인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아티스트인 카이를 글로벌 홍보대사로 선정해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의 의상과 서울패션위크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특히, 전 세계로 송출되는 서울패션위크 무대는 힙합뮤지션부터 한국전통음악 계승자의 무대공연 등도 함께 준비하는 등 패션과 문화를 결합된 콘텐츠로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기회로 삼았다.


무엇보다 디지털 패션위크 진행을 계기로 패션쇼에 대한 MZ세대들과의 거리감을 좁히고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틱톡,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 채널을 적극 활용한 것도 이번 서울패션위크 흥행에 큰 역할을 했다.


지난 2일부터 틱톡을 통해 #서울패션위크 해시태그 콘텐츠를 활용한 패션위크 참여 디자이너 및 크리에이터들의 패션 라이브와 패션 챌린지 이벤트 등을 진행하며 4천만 뷰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안형준 서울시 제조산업혁신과장은 “디지털 패션쇼 형태로의 진행하는 22 S/S 서울패션위크가 서울을 대표하는 명소를 배경으로 세대를 아우르는 동참을 이끌어내며, 전 세계적으로 K-패션의 위상으로 높이는 의미있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