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해양·환경특위, 해양쓰레기 절감 대책 수립 주문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15:28]

충남도의회 해양·환경특위, 해양쓰레기 절감 대책 수립 주문

정연호기자 | 입력 : 2021/02/03 [15:28]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의회 해양·환경 특별위원회(위원장 홍재표)3일 농수산해양위원회 회의실에서 2차 회의를 열어 집행부로부터 올해 주요업무계획을 보고받고 해양쓰레기 감축과 처리비용 최소화를 주문했다.

 

이계양 위원(비례·더불어민주당)해양·육상쓰레기 처리비용은 해양쓰레기가 월등히 많다. 어디에서 처리해야 할지 답이 나와 있는 것이라며 해양쓰레기를 육상에서 처리할 방법을 마련하고 육상쓰레기가 바다로 흘러가지 않도록 체계적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영우 위원(보령더불어민주당)보령호는 인근에 축사가 많은 데다 바다를 막아놓았다 보니 오염된 물을 가둬놓고만 있는 상태라며 서해안 갯벌을 보전하고 하천에서 유입되는 해양쓰레기를 막기 위해 하천관리부서와 협의, 정밀조사 등을 통한 종합적 마스터플랜을 계획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내년 개최되는 보령해양머드박람회에 대해 해양 머드 산업이 발전할 수 있게끔 보령머드박람회 사무국장 채용 시 바다와 해양을 잘 아는 분이 위촉될 수 있게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수 부위원장(서산더불어민주당)악취 등 환경 유해 관련 민원 발생 시 행정에서 현장을 늦게 찾으면 상황이 달라져 적절한 대처방법을 찾을 수 없다긴급출동 방안을 보강하고 보안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재표 위원장(태안더불어민주당)오염물질이 굴뚝 하나와 여러 개일 경우 전체 오염도가 다르기 때문에 대기오염 총량제를 도입해야 한다서산 석유화학단지가 건립된 지 30년이 지나 시설이 노후돼 폭발 또는 유해물질 유출사고가 빈번하다. 입주업체와 협의를 통해 주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도에서 종합적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오인철 위원(천안더불어민주당)해양자원 순환센터 대상지 위치가 외진 곳에 있어 향후 쓰레기 운반비용 등 유지비용을 고려할 때 경제성을 감안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사업대상지를 선택할 때에는 사회적인 비용과 효율성을 따진 후 선택해 달라고 역설했다.

 

장승재 위원(서산더불어민주당)오염 수치가 법적 한도 내에서 지켜지면 행정적 처벌을 못하지만 허용기준은 인간이 만든 것이고 인간에게 무해하다는 뜻이 아니다라며 개발과 보존은 동전의 양면과 같아 어느 한쪽을 포기할 수 없지만 최소한 도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각종 환경오염 구역 현장을 찾아 감축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조승만 위원(홍성더불어민주당)간월호와 부남호, 홍성호는 바다를 막아 만든 호수인데 수질이 농사도 짓기 어려운 6등급이라며 엄청난 민원을 야기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수질 개선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방법을 강구해 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