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설 연휴에도 2단계 현행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집합 금지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1/02/01 [16:43]

충남도, 설 연휴에도 2단계 현행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집합 금지

정연호기자 | 입력 : 2021/02/01 [16:43]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4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

 

이에 따라 설 연휴(21114)에도 2단계의 현행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회적모임 금지 조치가 적용된다.

 

다만,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조정된 방역 수칙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조치는 최근 선교회 집단감염 및 개인 간 감염이 꾸준히 발생하는 등 거리두기 하향 기준에 미달된 상황을 고려한 조치이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연장된 조치는 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 단란주점, 콜라텍 등 유흥시설 5종 집합 금지 50인 이상 모임·행사 금지 등이다.

 

조정되는 조치는 영화관·공연장 좌석 한 칸 띄우기에서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우기 허용 파티룸 방역수칙 준수 운영 등이 가능해진다.

 

도는 설 연휴 모임과 다수 인원의 이동이 증가할 것에 대비, 방역수칙 안내 및 현장점검을 수시로 강화할 계획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장기간 운영 제한, 집합금지를 겪고 계시는 소상공인들의 영업이 하루빨리 재개될 수 있도록, 정부와 도의 방역 대책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