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이선영 의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학교 교육 의정토론회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5:59]

충남도의회 이선영 의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학교 교육 의정토론회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2/23 [15:59]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상황 속에서 학교가 맞닥뜨린 문제를 파악하고 향후 학교 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민관 토론의 장이 열렸다.

 

충남도의회는 23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학교 교육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선영 의원(비례·정의당) 요청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진보교육연구소 천보선 소장이 발제를 맡았고 논산공업고등학교 김종림 교사와 논산은진초등학교 이영 교사, 천안차암초등학교 고차원 교사, 충남교육청 남기윤 교육혁신과 장학사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 의원은 코로나 팬데믹 사태는 학교 교육에 커다란 충격파를 던지고 있다현재 진행 중인 팬데믹 상황에서 학교 교육이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학교는 어떻게 거듭나야 하는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의정토론회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일상화되면서 교육 불평등 및 결손 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학생들의 사회화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이를 계기로 이전부터 제기된 교육 변화의 필요성을 상기해보고 전반적인 학교 정책을 고민해 새로운 방향을 설정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초등돌봄에 대해서도 국가기관이 당사자들과 협의해 돌봄정책을 입안하고 집행하는 등 공공의 영역에서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천보선 소장은 기조발제에서 교육 결손·격차와 경직된 교육과정·학사일정·학교운영 문제, 학교현장에서 과도한 부담과 업무의 문제를 지적하고 지속되는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한 인력확충, 결손에 대한 교육적 처방 필요성, 코로나19 이후 입시 위주 교육에서 발달 교육 전환을 주장했다.

 

이어 열린 토론에서 김종림 교사는 감염병 예방에 힘써야 할 보건교사가 시설관리까지 하느라 삼중고를 겪고 있다학교 현장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전문인력이 필요하며 효율적 방역을 위해 현장에 알맞은 행·재정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 교사는 감염병 위기 상황은 교육 급식에도 기존의 질서를 넘어 새로운 대응과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학교에서 이뤄지는 교육급식은 미래세대 식생활 및 식문화 변화에 대한 마중물이 돼야 하는 만큼, 교육급식이 흔들리지 않도록 국가긴급재난 단계에 따른 매뉴얼을 마련하여 어려움에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고차원 교사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되면서 교사들이 온라인 수업과 등교수업, 긴급돌봄 운영에 동시에 참여하게 되다 보니 이전보다 과중한 업무로 수업권을 침해받고 있다학교 중심의 초등돌봄의 틀에서 벗어나 생활권 내 또는 학교 주변에 돌봄시설을 만들어 지역사회가 연계되고 접근성 또한 보장되는 보편적 돌봄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기윤 장학사는 충남교육청의 학생중심 충남교육이 꽃을 피우기 위해 코로나19 이후 학교교육의 방향은 선생님이나 학부모보다 학생의 입장을 더 고려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