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식품.공중위생단체 업계 대표 접견…칸막이 설치 강조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08:52]

양승조 지사, 식품.공중위생단체 업계 대표 접견…칸막이 설치 강조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2/03 [08:52]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일 도청 접견실에서 식품·공중위생단체 대표자들과 만나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양 지사는 외식업중앙회 충남도지회장, 한국휴게음식업 충남도지회장, 한국유흥·단란음식업 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회장, 대한목욕업중앙회 충남도지회장 등 4명을 접견했다.

 

양 지사는 침방울 차단용 칸막이 설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생활 방역수칙 준수·협력 등을 요청했다.

 

도내 침방울 차단용 칸막이 설치 대상 업소는 한식 음식점 2090개소, 카페 350개소 등 총 2440개소다.

 

도는 시·군과 함께 총사업비 81400만 원을 절반씩 부담해 신청 업소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 후 지원키로 했다.

 

칸막이는 이달 말까지 대상 업체의 업태에 따라 십자형 칸막이, 테이블 간 칸막이, 테이블 가로 칸막이 중 선택해 설치할 예정이다.

 

생활 방역수칙에 대해서는 포스터, 스티커를 제작·배부해 업소 이용객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생활 방역수칙 주요 내용은 식당·카페의 경우 음식 섭취 시 대화하지 않기 대화 시 마스크 착용하기 오랜 시간 머무르지 않기 등이며, 목욕탕·사우나는 목욕장 내 모든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하기 음식 섭취하지 않기 한증막·수면실 이용하지 않기 등이다.

 

한편 지난달 말 기준 도내 등록된 식품·공중위생업소는 일반음식점 31960개소 휴게음식점 7118개소 유흥주점 1201개소 단란주점 483개소 목욕장업 246개소 등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