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건설사업소, 안전지대 두달째 방치! 시민 안전 방치!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7:13]

충남건설사업소, 안전지대 두달째 방치! 시민 안전 방치!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1/26 [17:13]

 

  © 사고가 난지 한달이 되도록 이처럼 방치 되어 있었다.

  © 기사제보한지 23일만에 가드레일만 세워놓은체 경광등은 방치

 

[천안=충남도민일보] 정연호기자/ 천안시 성남면 용원 1리 지방도 691 도로변 갖길에 사고난지 한달동안 방치돼 기자제보한지 23일만에 가드레일만 세워놓고 정작 필요한 경광등는 또 방치 해놓고 갖다.

 

이곳은 아침에 안개가 잦은 구간이라서 출퇴근하는 공단 직원들의 차량이 많이 다니는 곳인데도 불구하고 제보 23일 만에 겨우 가드레일만 세워놓았다.

 

매일 출근하는 한 시민은 "사고 난지 벌서 두달만에 겨우 가드레일만 세워놓았고 경광은 방치했다며 이렇게 할려면 뭐하러 보수공사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공사하는 길에 경광등도 세워놓치 방치했다"며 불만들 토로했다.

 

이에 관계자는 " 시민이 위험한 지역이라서 안전차원에서 경광등을 설치 했는데 빠른 처리가 안되서 잘못된것 같구 빠른시일내에 보수하도록 지시하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