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신속한 역학조사와 빈틈없는 방역망 위해 총력

비상근무 체계로 돌입, 역학조사 투입 인력 확대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2:15]

천안시, 신속한 역학조사와 빈틈없는 방역망 위해 총력

비상근무 체계로 돌입, 역학조사 투입 인력 확대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0/22 [12:15]

[천안=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천안시는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발생한 가운데 보건소 비상체계 돌입하고 야간 선별진료소 운영 등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서북구보건소는 확진자가 급증하자 즉각 충남도와 질병관리청 산하 충청권 질병대응센터에 역학조사관 파견을 요청했으며, 비상근무 체계로 돌입해 역학조사 투입 인력을 대폭 늘려 신속한 역학조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초등학교 관계자와 유치원생이 확진을 받자 역학조사관과 보건소 직원이 즉시 현장을 찾아 위험도 평가를 통해 접촉자와 예방적 검사자를 분류했으며, 늦은 시간까지 선별진료소를 연장 운영했다.

 

아울러 이전 확진자가 방문했던 영성동 소재 제일보석사우나에서 분류된 접촉자가 확진을 받아 방문자 전수검사를 홈페이지 게시 및 안전문자를 통해 안내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신속한 역학조사와 빈틈없는 방역망으로 하루 빨리 안정세를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시민분들께서도 쌀쌀해진 날씨에 계절감기와 코로나19 증상 구별이 어려우므로 증상이 나타날 시 가까운 의료기관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