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대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자치구, 제15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10/17 [12:32]

 

▲     © 정연호기자

[대전=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19 이후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는 하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는 16일 오전 11시 유성구청 대회의실에서 제15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구청장 등이 참여한 이날 협의회는 대전광역시구청장협의회에서 건의한 ‘지방하천 유지관리 및 기성제 정비 시비보조금 증액’과 ‘대한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 협조’ 등 5개 현안을 집중 논의했다.


지방하천 유지관리 시비보조금 증액은 최근 코로나19 이후 시민들의 여가․산책 공간으로서 이용객이 늘고 있는 하천의 쾌적하고 안전한 관리를 위해 내년에는 올해보다 2억 원이 증가한 5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은 최근 코로나19 및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재난 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의 지원활동 등을 고려해 자치구에 적극적인 지원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실제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는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종사자, 자가격리자, 취약계층에 대한 방역물품 등 지원에 5억 원, 집중호우 시 구호품, 급식소 운영, 긴급재난지원금 등에 총 2억 9,0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7,000여 명의 시민들에게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현재 조성 중인 대덕구 평촌 금형산업단지에 대해서도 기업 입주 시기에 맞춰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등 배출가스를 제로화하는 ‘평촌 네트 제로(Net Zero) 금형산업단지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사업들이 지연되고 있다”며 “시와 자치구가 힘을 모아 주요 정책을 신속하게 마무리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7 [12:32]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세현 시장, 우리은행 위비 여자프로농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