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대ㆍ충청남도ㆍ충남연구원, 유관순 열사 서거 100주기 공동 학술대회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7:41]

백석대ㆍ충청남도ㆍ충남연구원, 유관순 열사 서거 100주기 공동 학술대회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0/13 [07:41]

 

▲     © 정연호기자

 

[천안=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백석대학교(총장 장종현) 유관순연구소는 충청남도충남연구원과 1012() 오후 1시부터 530분까지 교내 본부동 12층 국제회의실에서 유관순 열사 서거 100주기 공동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학술대회 시작 전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대신해 윤황 충남연구원장이 백석대학교 장종현 총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해 눈길을 끌었다.(백석대 장택현 대학혁신위원장이 대신 수여)

 

학술대회는 네 가지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A세션은 이동언 선인역사문화연구소장이 좌장을 맡았고 이정은 3.1운동기념사업회 회장이 공주 강윤가족과 유관순’, 김진호 충청문화연구소 연구원이 유관순과 병천 3.1독립운동’, 고혜령 서울특별시 문화재위원이 유관순 연구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B세션은 노순식 호서대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김범수 한국사회복지역사학회 초대회장이 일본내 유관순 열사와 독립운동에 관한 연구 동향’, 최병택 공주교대 교수가 유관순, 교과서에서는 어떻게 가르쳐야 할까’, 임명순 충남향토사학자가 처음 공개되는 태형 처벌을 받은 아우내 독립만세운동의 독립 운동가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섰다.

 

C세션은 이건수 백석대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김창수 충남연구원 연구원이 충남의 독립운동가 이종일과 3.1운동’, 전일욱 단국대 교수가 독립운동과 충남의 정체성’, 김상균 백석대 교수가 ‘3.1독립운동 당시 일본헌병 제도와 역할에 대한 고찰에 대해 발표했다.

 

마지막 D세션은 임채완 전남대 교수가 맡았고, 김경옥 한림대 교수가 일제강점기 아나키스트 가네코 후미코와 조선’, 안숙현 단국대 교수가 ‘3.1운동 직후 한국 신극 극단들의 러시아극 공연’, 김형목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이사가 용정 3.13 독립운동을 주제로 발표했다.

 

영상 메시지로 축사를 전한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오늘 행사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후손들에게 조국애와 민족애를 심어줌은 물론 세계평화 정신을 함양할 아주 좋은 기회라며 오늘 자리에 참여하신 여러분의 연구와 열띤 토론을 귀담아 듣고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환영사를 전한 백석대학교 장종현 총장은 우리 대학은 기독교대학으로서 애국지사인 유관순 열사의 신앙과 뜻을 본받고 그 업적을 알리기 위해 2000년 유관순연구소를 설립해 올해 20년을 맞았다그간 다양한 학술대회, 국제학술대회 등을 개최하며 유관순의 정신을 되새겨왔다. 앞으로도 우리 대학은 유관순 열사에 대한 연구를 중심으로 기독교 신앙에 기초한 애국정신과 봉사정신을 교육하며, 지역 사회를 살리고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는 기독교 인재를 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