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의원, 친환경농업 10년만에 60%감소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0/04 [09:57]

홍문표의원, 친환경농업 10년만에 60%감소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0/04 [09:57]

 

 

 

[국회=충남도민일보]FTA 농업개방에 따른 국내 농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미래먹거리 차원에서 야심차게 추진되었던 친환경농업이 10년동안 8614억원의 예산을 쏟아붙고도 경쟁력 약화로 10년만에 60%가까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홍문표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친환경농업 인증면적은 194006ha에서 81,717ha으로 58%나 줄어들었고, 인증농가수도 183,918농가에서 58055농가로 68%나 감소했다.

이에 따라 주요 품목별 친환경 농산물 출하량도 221t에서 49t으로 무려 77.7%나 줄어들었다.

 

반면 같은기간 친환경 농업이 절반이상 감소했음에도 농약이나 화학비료 등을 사용하면서 버젓이 친환경농산물 상표를 달고 시중에 유통되다 적발되어 인증이 취소된 농가는 10년동안 4690농가였으며, 이는 전체 인증농가수 대비 20101.5%에서 20194.2%로 늘어나 2.7배나 증가했다.

 

도별 친환경농업 인증면적 감소추이를 보면, 같은 기간 경북이 83.3%로 감소폭이 가장 컸고 이어 강원(75.8%), 충남(66.5%), 경남(58.8%) 순이었다. 도별 친환경 인증농가수 역시 같은 기간 경북이 84%로 감소폭이 가장 컸고 이어 전남(71.9%), 경남(67.3%), 전북(63.2%) 순으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주장하며 한 해 평균 8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치솟는 유기농자재 가격상승과 일손 부족, 인증심사 강화 등으로 친환경농업을 포기하는 농업인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홍문표의원은 농업경쟁력을 높이고 5천만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해서는 친환경농업이 유일한 선진농업으로 가는 길 이기에 10년이상 엄청난 예산을 투입했지만 결과는 참담할 뿐이다정확한 진단과 해법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을 육성해 안전한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수 있는 체계가 시급히 구축돼야 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