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공동건의문 제출

충남·충북·경북 도지사와 12개 시군 시장·군수 건의 서명부 전달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7:15]

천안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공동건의문 제출

충남·충북·경북 도지사와 12개 시군 시장·군수 건의 서명부 전달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09/22 [17:15]

 

▲     © 정연호기자


[천안=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천안시는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과 관련한 공동 건의문을 충남충북경북 도지사와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대표 박상돈 천안시장) 명의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2212개 시군 협력체 대표 지자체인 천안시와 부대표 지자체인 울진군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전달했다.

 

공동건의문에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확정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우리나라의 횡단 철도망 보완으로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고, 21세기 친환경 교통물류수단으로 대한민국 제2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과 조기 착공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천안시와 울진군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가시적 효과가 두드러지고 국토부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수행한 만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 사업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12개 시군 협력체 대표인 박상돈 천안시장은 잘 발달된 남북의 교통축에 한반도의 중부권을 동서로 아우르는 중부권 횡단철도가 건설된다면 동으로는 태평양, 서로는 중국을 잇는 새로운 대한민국이 건설될 것이라며 앞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토록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되면 산업단지 개발과 활성화로 제조업부문 중심 147000명 신규고용이 창출되고, 해양·자연관광자원에 대한 접근성 개선, 관광단지 개발 촉진 등으로 관광객 연 3463만명 증가 및 관광수입 32000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철강·석유화학·자동차·ICT·바이오·유기농 등 지역에 분산 배치된 산업들의 상호교류도 촉진시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국토균형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철도계획의 최상위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국토교통부에서 발주해 한국교통연구원 외 3개 기관이 수행하고 있으며, 3개 도와 12개 시군은 20214월 고시 전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 48000억 원이(3차 국가철도 반영노선 제외시 37000억원)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동안 천안시는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회장 박상돈)를 구성하고 62만명의 건설촉구 서명부 전달,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지역공약에 확정 반영, 사전타당성조사 완료, 일부구간 예타면제 등의 성과를 이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