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석대 노영숙 겸임교수, 시집 두 권 연달아 출간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8/28 [15:23]

 

 

[천안=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백석대학교(총장 장종현) 노영숙 겸임교수가 두 번째 시집 안으려니, 꽃이다와 세 번째 시집 들국화가 지금 막 피어나려 해를 출간했다.

 

노 교수는 지난 해 첫 번째 시집 옹이도 꽃이다를 출간한 이후 두 번째와 세 번째 시집을 연달아 출간했다.

 

두 번째 시집 안으려니, 꽃이다를 접한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 이혜선 시인은 아정 노영숙의 시는 온갖 생명의 양태를 통해 삶의 깊이를 길어 올리는 장점이 있다그것은 시인의 눈이 뭇 생명과 사물을 투시하는 능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세 번째 시집 들국화가 지금 막 피어나려해시집을 접한 중앙대 이승하 교수는 시인의 마음이 따뜻하고, 세상을 보는 시선이 따뜻하기에 시가 따뜻한 것이라며 대부분의 시가 아주 짧고 쉽다. 일부러 어렵게 써서 독자를 힘들게 하는 시가 차고 넘기는 이 시대에 아정 노영숙의 시는 간결하므로 독자들을 위로할 수 있다고 감탄했다.

 

시를 읽는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까지 볼 수 있기에 꿈꾸며 산다는 것이라고 말한 노영숙 교수는 “‘들국화가 지금 막 피어나려해라는 시집의 제목처럼 독자들이 장미가 온몸을 다 던져 붉게 피워내듯이 우리 삶도 저마다의 색깔로 아름답게 피워내시길 소망하며, 감사하기 때문에 행복한 것처럼 행복은 선택이라고 출간 소감을 전했다.

 

한편, 노영숙 교수는 현재 백석대 겸임교수로 후학 양성은 물론, 운초문화재단 이사, 이재민사랑본부 운영이사, 충북대학교 국제개발연구소 자문위원, 대한예수교장로회 충청노회 아동연합회 부회장, 한국창조문학가협회, 청주비존재, 충북시인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28 [15:23]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지사 천안의료원 방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