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에이스멀칭과 농업회사법인 (주)씨드온 업무 협약
당진에 식품제조 공장 설립 예정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8/20 [15:01]

 

▲     © 정연호기자

 

[대전=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에이스멀칭(대표 최현황)과 농업회사법인 ()씨드온(대표이사 손현철)이 지난 5씨드온에서 해외에 멀칭지 공장건설과 수출에 관한 업무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종자 육종개발, 농식품 가공관리 농식품 안전 및 품질관리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과정 개발 및 공동 운영 농식품 가공관리, 안전·품질관리 과학화를 위한 학술 및 연구 활동 교류 전문인력 교류 및 공동연구 등을 추진하고 해외수출에 관한 업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씨드온은 양파 품종을 국산화 시키는데 앞장서고 있는 농업회사법인으로 간척지 농가에서 수확을 앞둔 양파 종자도 씨드온의 생산력 검증을 마친 강내한성 양파다.

 

에이스멀칭 최현황대표는 “13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씨드온과 업무 협약을 체결해서 해외진출에 많은 영향을 줄것으로 기대하고, 해외에 멀칭지 공장을 설립하게 되면 해외에 직접적인 내수가 가능하며, 외화수입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손현철 대표는 영하35도추위속에서도 양파씨가 얼지 않고  싹이트는 종자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시드온이 13개국에 수출을 하고 있으며, 멀칭지공장건설과 수출에 관한 업무추진 협약체결했다며 내년에 충남 당진으로 본사를 옮겨서 양파로 개발한 양파국수 양파수제비등 양파를 이용한 식품제조공장도 설립을 중앙정부 충청남도와 당진시와 현재 협의 진행중에 있다고 했다.

 

 

()씨드온은 어떤 회사인가?

채소종자 육종, 생산, 판매 및 해외 영농을 주사업으로 하는 농업회사다. 주로 외국으로 품종을 수출하는데 주력했었지만, 8년 전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에서 공모한 종자 국산화 프로그램 개발 사업에 참여했다. 이후 당진시의 농가 신소득 창출 추진 사업에 참여하며, 당진 농가의 양파 재배에 함께하고 있다.

당진의 양파 재배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당진시는 넓은 간척지 땅과 기존에 쌀 농업에 집중되던 것을 새로운 농업으로 신소득 창출을 추진하게 됐다. 이에 양파 재배를 계획해 판매하고 유통해 농민들에게 새로운 특화품목 육성을 계획했다. 시의 계획에 따라 씨드온은 지원을 받아 석문 간척지와 신평에 양파 재배에 필요한 종자 및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당진에서 재배되는 양파 종자는 무엇인가

양파는 장일계와 단일계로 나뉘고 있다. 전 세계의 90%가 해당하는 나라에서 4월에 심고 그 해 10월에 수확을 하는 장일계 양파를 재배하고 있다. 하지만 당진에서 재배하는 양파는 단일계 양파로써 10월에 종자를 심고 이듬해 6월 수확을 한다.

단일계 양파는 전 세계에서 한국, 일본, 중국에서만 재배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재배하는 단일계 양파 종자는 일본산이다. 그래서 씨드온은 양파 육종 연구를 통해 순수 국내산 양파 종자를 개발했고, 그것이 지금 석문 간척지와 신평에서 수확을 앞둔 강내한성 양파다.

강내한성 양파는 다른 양파 품종과 무엇이 다른가?

20여년전 겨울 혹한기 날씨를 버티지 못하고 전국의 재배되던 양파가 거의 전멸됐었다. 그러나 당시 추운 날씨에도 죽지 않은 양파가 있었고, 씨드온은 그 양파의 특성을 찾아 강내한성 양파 품종을 개발했다.

결국 씨드온은 추운 겨울에도 버텨내는 양파 종자를 개발해 생산량을 높였다. 또한 무엇보다 강내한성 양파는 10월 가을에 종자를 심어 햇빛을 적게 보고, 재배 기간이 장일계 양파에 비해 두 달정도 길다. 그러나 양파의 식감은 다른 양파보다 뛰어나며, 육질이 단단하고 맛과 향이 뛰어나다. 그리고 병해충이 없는 겨울 기간에 재배됐기 때문에 농약이 사용되지 않아 누구나 안심하고 드실 수 있다.

간척지에서의 양파 재배는 어느정도 성공했나

쌀 농업이 대부분을 차지하던 간척지에서의 양파 재배는 처음 간척지 염해로 우려가 많이 섞여 있었다. 그러나 다행히 국산 종자의 양파가 성공적으로 재배되면서 석문 간척지 농지에서도 수확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 당진에서 양파 재배에 대한 바람이 있다면?

지난해에는 양파 재배를 처음 하는 농가가 있었고, 국내에서 수요가 줄어 좋은 가격을 받지 못했었다. 그러나 올해 양파 수요가 늘고 가격도 안정적이어서 농가에서도 기대가 높다.
앞으로 당진이 양파 재배 지역으로 발전하기를 바란다. 특히 양파를 수확하더라도 패킹센터가 없어 어려움이 있지만, 시에서 지원을 계속 하고 있기 때문에 내년에는 더욱 좋은 환경이 마련될 것이라 믿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20 [15:01]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지사 천안의료원 방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