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합 1차보도) 대순진리회 분파 대진성주회 횡령 비리의혹 파문
 
주기범기자   기사입력  2020/08/06 [20:29]

연합취재 주기범기자 = 대순진리회 일파인 대진성주회(대표선감 홍**)의 비리의혹이 불거져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검찰과 언론 등에 대진성주회의 2대세습, 성돈(신도들의 회비) 착복, 차명부동산 방식 횡령, 인권유린 등 비리 제보가 터져나오면서 전면 수사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검찰과 언론 주변에서는 신천지 등 종교단체들의 도를 넘은 파행운영에 대한 비리척결 차원에서 강도높은 수사가 시작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중원대학교 등 종단 내부로부터 제보된 2대세습 논란이 거세다.  눈란의 중심에 선 인물은 사망한 안** 전 교주의 아들인 부장판사 출신 안** 씨는 지난 3월 판사직을 그만두고 대진성주회 산하인 중원대학교를 운영하는 대진교육재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그는 취임 때부터 대학 내부와 언론으로부터 2대세습을 엄격하게 금기시해 온 종단의 불문율을 어긴 인사라는 비난을 받아 왔다.
 
안 ** 이사장의 행보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최근 2개월 전부터 대진성주회 경영에 관여하면서 종단 2대세습 논란에 스스로 기름을 부은 상황이다.  그는 종단 이사회 참여자격이 없는 신분으로 이사회에서 발언하는 등 경영참여에 나서면서 신도들로부터 비난을 샀다.

 

특히 종단의 한 관계자는 "현 홍** 대표선감이 매사에 안 이사장의 의견에 따른다는 소문이 종단에 퍼지면서 신도들은 가족들의 종단 관여를 엄격히 금지한 선대 교주의 가르침에도 어긋나는 처사"라며 안 ** 이사장을 비판했다.
 
이와 함께 검찰과 언론 등에는 신도들의 성돈(회비)를 둘러싼 비리가 봇물처럼 복수의 제보를 통해 폭로됐다.  한 제보자는 "280만명 신도들이 낸 성돈들이 매월 수십~수백억원에 달한다"면서 "이 돈들의 일부가 고위 간부들의 개인재산 또는 활동비로 흥청망청 지급된다"고 알렸다.

 

이 중 법률적으로 문제가 된 부분은 바로 이 돈들의 일부가 선감(최고위 간부)들 앞으로 차명 부동산 구입에 쓰였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들어있다.  현재 대진성주회의 의료재단, 교육재단. 복지재단 등 산하에는 동해컨벤션호텔, 가야호텔, 진남휴게소 등 약 800여개 사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부동산실명제법에 따라 엄격하게 금지된 차명부동산 소유가 종단 안에서는 관행처럼 이뤄져 왔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 자산들이 차명이지만 엄연히 종단 소유임에도 명의자가 개인적으로 처분하거나 개인소유물처럼 재산세를 차명명의자가 물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 같은 비리는 대진성주회 경기방면 고위 간부들에게서 집중적으로 이뤄졌고 사실상 성돈 횡령수단이었다는 의혹이  일고있다.

 

* 사단법인SNS기자연합회 연합취재단 취재내용을 인용하여 작성된 기사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6 [20:29]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천리안 20/08/08 [10:16]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저희 종단대순진리회에 관심가져 주신점 감사드립니다. 다름이 아니라 대진성주회의 정확한 명칭은 대순진리회성주회로 약칭하여 대진성주회라고 합니다. 제목에 대순진리회대진성주회라고 하셨는데, 대진성주회로 하시던가 정 대순진리회를 넣고 싶으시다면 대순진리회성주회로 정정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지사 천안의료원 방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