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세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여민전 1,500억 추가 발행
하반기 여민전 월별 발행물량 300억원 수준 대폭 확대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7/30 [11:12]

 

▲     © 정연호기자

 

[세종=충남도민일보] 정연호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지역내 소비를 촉진하고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지난 3월 3일 지역화폐 ‘여민전’을 출시했다.


박형민경제산업국장은“여민전은 세종시가 발행하고 세종시 안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카드형 지역화폐로, 일부 업종과 점포를 제외한 신용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대부분의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결제 시 결제금액의 10%를 캐시백으로 환급하고 있다”고 했다.


박국장은“28일 현재 여민전 앱 가입자는 세종시 전체 성인 인구 25만 7,159명의 31.5%에 해당하는 8만 921명에 이르고 있으며, 여민전은 지난 3월 3일 출시 이후, 474억원이 판매되었고, 430억원이 사용됨으로써 소비 진작에 크게 기여 하고 있다”고 했다.

박국장은 이어 “일반시민 판매실적을 보면, 4월분은 20일, 5·6·7월분은 단 하루 만에 모두 판매되는 진기록을 세웠고, 관내외 공공기관에서도 여민전 구매에 동참하여 지역 경제 살리기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박국장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여민전 사용내역에 대한 분석 결과 사용 업종은 음식점업 30.2%, 소매점(슈퍼마켓, 편의점 등) 13.7%, 보건·의료 12.3%, 식음료(제과제빵, 농축산물 등) 11.6% 순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박국자은 이어 “사용 연령층은 사회활동이 활발한 30~40대 77.6%, 50대 12.6%, 20대 5.4%, 60대 이상이 3.9% 순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박국장은 “세종시민들의 지속적인 발행규모 확대 요청과 여민전의 경제적 효과를 감안하여, 올 하반기에 1,500억원 이상발행할 계획으로 상반기 300억원보다 5배 이상 늘어난 것”이라고 했다.


 박국장은 또 “10% 캐시백 혜택을 12월까지 연장하고, 발행물량을 매월 300억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하여 보다 많은 시민들이 여민전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국장은 “여민전의 캐시백과 소상공인의 할인 등 2가지 혜택을 함께 제공하는 상생플러스(+) 서비스도 운영하고, 상생플러스는 소상공인(가맹점)이 여민전 사용자에게 5~10%를 할인해주고 여기에 우리시가 캐시백을 더해줌으로써 최대 2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제도”라고 했다.

박국장은 “홍보 수단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여민전 앱을 활용해 온라인 홍보를 제공하고, 전통시장, 상점가 등에서 자체 행사계획이 있을 시 상인회에서 행사계획과 참여 소상공인 현황, 홍보내용 등을 시에 제공해주면 여민전 앱을 통해 홍보 할 수 있다”고 했다.


박국장은 이어 “공공기관․법인 등의 포상금, 명절선물, 각종 행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 7월 2일 여민전 기프트카드를 출시하고, 5만원권․10만원권 두 종류로 발행하여 NH농협은행 창구에서 판매하고 있다”고 했다.


박국장은 마지막으로 “여민전에 시민 여러분의 여민전에 대한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리며, 참여, 상생, 세종사랑 등 공동체의 가치를 담은 지역화폐 여민전이 지역경제를 살리는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적극적인 이용을 당부린다”고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30 [11:12]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병석 국회의장,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