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재표 도의원, 충남 현안 해결사로
정세군 총리와 독대…충남 혁신도시 지정, 2021년 현안사업 국비 확보 등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7/29 [17:59]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의회 홍재표 의원(민주, 태안1)이 혁신도시 지정 등 충남의 현안 해결을 위한 해결사로 나섰다.

 

지난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세균 총리를 독대한 홍재표 의원은 먼저 220만 충남도민의염원이 담긴 충남 혁신도시가 조속히 지정되어야 함을 역설했다.

 

충남혁신도시 지정은 수도권 과밀로 인한 각종 문제를 해소하는 마중물인 동시에 그간 세종시 출범으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서 소외되어 왔던 충남도민의 열망과 결집의 산물이다.

 

또한 홍재표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이자 발달·중증장애인 가족의 애원이 담긴 충남 장애인가족 힐링센터 건립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충남 장애인가족 힐링센터는 휴식을 갖기 어려운 장애인 가족의 휴식과 회복 등을 지원하는 시설로, 이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국내 최초 장애인 가족의 복합휴식공간이 마련된다.

 

특히 장애인 돌봄 인프라 확대 및 장애인 가족의 복지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역점사업인 만큼 통 큰 국비 확보가 관건이다.

 

홍재표 의원은 이와 함께 사업의 박차를 가하고 있는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에 대한 국비 증액도 요청했다.

 

2009년부터 시작된 본 사업은 충남 홍성과 경기도 화성 송산을 복선전철로 잇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총 24천억여 원이 투입된 대규모 SOC 사업이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안타깝게도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 편성 시 긴급재난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해 감액 조정된 바 있다.

 

이 사업이 당초 계획대로 완공된다면 과부하인 경부선의 물류 용량 분담 및 지역간 물류수송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대중국 수출의 전진기지인 서해안의 항만과 내륙의 물동량이 원활히 처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완공이 시급한 충남의 역점사업 중 하나이다.

 

홍재표 의원은 이날 건의한 충남의 역점현안 3가지 사업 모두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향후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정부부처 관계자 등 친분있는 분들과 만나 설명하고 관철되도록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외에도 충남이 직면한 각종 현안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도 집행부와 심도 있는 논의를 지속적으로 갖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면 어디든 달려가 목소리를 내겠다며 도 집행부에도 힘을 실어줬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9 [17:59]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병석 국회의장,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