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농업기술원, 더빠르미 개발 성공...수확일 4일가량 앞당겨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4:11]

충남농업기술원, 더빠르미 개발 성공...수확일 4일가량 앞당겨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07/29 [14:11]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가 국내 벼 품종 중 생육 기간이 가장 짧고,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기작에 성공한 빠르미보다 더 짧은 기간에 수확할 수 있는 쌀 개발에 성공했다.

 

일반 보급 시 이기작이나 이모작을 통한 농경지 이용 효율 극대화와 농가 소득 증대, 식량 자급률 향상을 통한 식량안보 강화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 농업기술원은 29일 예산에 위치한 기술원 내 연구포장에서 벼 이기작 현장 시연회를 개최하고, ‘한반도 벼 이기작 시대 개막선포와 함께 더빠르미(충남16)’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빠르미는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 2009년부터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개발한 극조생종이다.

 

이앙부터 수확까지 걸린 기간이 7090일에 불과, 우리나라 벼 품종 중 가장 짧다.

빠르미 이전 품종 중 생장 기간이 가장 짧은 진부올벼보다 10일 이상, 충남 대표 품종인 삼광보다는 50일 이상 짧다.

 

벼 생육 기간 단축은 기후변화 시대 농업용수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 자연재해 회피 재배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다.

 

벼는 생육 기간 중 많은 물을 필요로 하는 작물로, 1g의 쌀을 생산하는데 250g의 물이 필요하다.

 

우리나라 연간 수자원 이용량 333억 톤의 절반(160억 톤)이 농업용수로 사용되며, 이 중 80%가량은 벼농사에 이용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삼광벼와 비교했을 때 빠르미를 재배하면 짧은 생육기간 덕분에 농업용수 사용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비료 사용량도 10% 이상 줄일 수 있어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올릴 수 있고, 태풍·가뭄 등 자연재해를 피해 재배할 수 있다.

 

재배 기간 단축은 농약 사용량도 줄일 수 있고, 시설하우스 내 재배 시 염류 제거 효과도 있다. 소비자들은 7월에 햅쌀을 맛 볼 수 있다.

 

빠르미 수확량은 지난해 이기작 첫 수확 때 10a 513으로 진부올벼(10a 480)보다 많았다. 이는 삼광벼(569)보다는 다소 적으나, 이기작 총 수확량은 983으로 삼광벼를 압도한다.

 

일반적으로 벼를 늦게 이앙하면 생육 기간이 충분치 않아 이삭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등숙도 불량해 수확이 불가능하거나 수량이 현저히 떨어진다. 빠르미 이기작은 타 작목 연계 재배로 논 이용 효율성을 극대화시켜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가령 감자나 옥수수, 강낭콩 등을 37월 재배한 후 빠르미를 심거나, 47월 빠르미를 재배한 후 들깨·감자··배추 등을 심어 추가 소득을 올릴 수 있다.

 

국내 벼 이기작은 일본 품종을 이용해 경남과 전남 등 남부지방에서 시도가 있었으나, 수확량이 크게 떨어지며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010년 연구를 통해 국내 이기작은 적합한 품종이 없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바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와 함께 빠르미 움벼(수확으로 베어낸 그루에서 새싹이 돋아 자란 벼) 재배도 실시, 가능성을 확인했다.

 

움벼 재배는 동남아시아 열대·아열대 지역처럼 한 번 이앙으로 두 번 수확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노동력 절감 등의 효과가 상당하다.

 

국내 움벼 재배는 생장 기간과 날씨, 수확량 등의 문제로 시도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품종 간 교배를 통해 새롭게 개발한 더빠르미는 빠르미보다 4일가량 수확을 앞당길 수 있다.

 

지난 512일 이앙한 빠르미의 경우 629일 이삭이 팼으나, 더빠르미는 같은 달 25일 이삭이 나왔다.

 

도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도내 지역별 재배 시험을 거쳐 오는 2022년 품종 출원을 할 계획이다.

 

빠르미와 더빠르미를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기후변화와 농자재 가격 상승으로 농업인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라며 생육 기간을 크게 단축시킨 빠르미는 타 작목 연계 재배, 농자재 사용 감소 등으로 품종 보급 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 박사는 이어 더빠르미는 빠르미보다 수량성은 다소 떨어지나 밥맛은 양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벼 이기작 현장 시연회는 양승조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 농업인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