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복환위, 포스트코로나 발맞춘 정책 수립
기후환경국·보견환경연구원 주요업무보고 청취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6:17]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11대 충남도의회 후반기에 신설된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16일 첫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복환위는 이날 기후환경국·보건환경연구원 소관 올해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를 청취한 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춘 다양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오인환 위원장(논산더불어민주당)전례없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초에 세웠던 업무 계획을 모두 달성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진행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대응해 도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황영란 부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도민 모두가 환경교육을 받을 수 있는 여건 마련이 필요하다일회용품을 많이 사용하는 청소년층이 효과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동일 위원(공주더불어민주당)생활쓰레기 재활용률이 52%로 집계됐는데 명확한 통계 경로를 파악해야 한다중소도시 재활용률이 떨어지고 자원순환센터에 재활용 자원이 들어와도 그 중 재활용률이 약 30%에 불과한 만큼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한태 위원(보령더불어민주당)도내 군 비행장과 사격장 주변 주민들이 소음피해를 입고 있으니 군소음법 관련 소음방지 및 피해보상 대책을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보령을 비롯한 도내 화력발전소 주변 주민의 건강관리에 대한 대책도 신속히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여운영 위원(아산더불어민주당)현재 진행중은 상수도 보급률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노관 교체를 통해 누수율을 줄이는 것이 가장 우선시 돼야 한다현재 충남의 누수율(15.3%)을 전국 평군(10.5%) 이하로 낮출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영신 위원(천안더불어민주당)코로나19 여파로 도민들이 비대면 사회 활동을 추구하다보니 일회용품 사용이 증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회용품 사용근절정책도 물론 중요하지만 1회용품 재활용 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홍기후 위원(당진더불어민주당)도내 삽교, 석문, 대호호 등 방조제가 농·공업용수로 사용되고 있으나 수질 오염과 악화로 수생태계가 파괴돼 있다방조제 주변에서 장어 등 회귀성 어종의 치어방류사업을 하는 어민들이 높은 폐사율로 어려움을 겪는 만큼 농어촌공사 등 관련 기관과 협업을 통한 개선 대책을 제시해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16 [16:17]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병석 국회의장,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