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충남.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조 지사, 태안 외도·두지도....주민과 소통
16개월 2393㎞ ‘도서방문 대장정’ 마무리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6/29 [09:40]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태안 외도와 두지도를 끝으로 14개월 간 이어온 도서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227일 보령 원산도·효자도를 시작으로 도서 방문 대장정에 올랐다.

 

평소 도정 참여가 어려운 섬 마을 주민과 직접 소통하고, 어촌뉴딜300 등 사업 현장 점검을 위해 주로 주말과 휴일을 택해 시간을 냈다.

 

양 지사는 16개월 동안 14차례에 걸쳐 29개 유인도서와 1개 무인도서를 방문했다.

 

105시간 동안 뱃길 등 2393.5를 이동, 1109명의 주민과 소통하며 147건의 건의사항을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 중이다.

 

마지막 방문일인 이날 첫 일정으로 찾은 외도는 태안군 안면읍 승언8, 방포항에서 2.5거리에 위치해 있다.

 

섬 밖의 외딴 섬이라고 해서 외도로 불리는 이 섬은 0.6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7에 달하며, 8가구 12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 방문에서 양 지사는 도서종합개발 사업 현황을 듣고, 주민과 대화를 가졌다.

 

양 지사는 간담회를 통해 외도는 여객선이 운행하지 않아 75세 이상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 사업 혜택을 받지 못하지만, 도서종합개발 사업이나 종패 지원·해삼 투석 사업 등 도서민 소득 지원 사업을 확대하거나 신규 사업을 발굴해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외도에 이어 양 지사는 도서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두지도로 이동했다.

 

0.03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가 800m에 불과한 작은 섬인 두지도에는 60대 부부 한 쌍이 거주하고 있다.

 

양 지사는 두지도에서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을 펼친 뒤, 부부와 점심식사를 하며 섬 생활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 섬을 끝으로 도서 방문 일정을 마친 양 지사는 두지도에서 200m 떨어진 대야도 어촌체험휴양마을을 찾아 주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대야도 어촌체험휴양마을을 찾는 어촌체험 및 낚시객 등 관광객은 연간 5만 명에 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야도 어촌체험마을은 지난해 어촌체험마을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마을은 현재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108억 원을 지원받아 해산물 가공터 등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양 지사는 주민과의 대화에서 전국 최우수 어촌체험마을 선정에 대해 축하의 뜻을 전한 뒤, 현재 진행 중인 어촌뉴딜300 사업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이날 이와 함께 홍성에서 양돈과 에너지 사업을 펼치고 있는 농업회사법인인 성원농장을 찾아 스마트 돼지농장 운영 현황을 살피며 도내 확산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29 [09:40]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지사 천안의료원 방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