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충남.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 다이요잉크사와 900만달러 외자유치 MOU, 충남도
반도체 패키징·디스플레이 드라이필름 생산…송산 외투지역 신축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5/20 [16:33]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가 반도체·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 생산기업을 투자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양승조 지사는 20일 도청 상황실에서 한국다이요잉크사 배형기 대표이사, 김홍장 당진시장과 외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한국다이요잉크사는 일본 다이요잉크사와 합작으로 향후 5년 간 FDI 900만 달러 등 약 170억 원을 투자한다.

 

위치는 당진 송산 2-2 외국인투자지역이며, 16701(5060)에 반도체 패키징·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공장이 완공되면 그동안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던 반도체 패키징·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을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솔더 레지스트 잉크와 드라이 필름은 프린트 배선판의 회로 패턴을 보호하는 절연 코팅 재료로 전기적 불량을 방지하고 절연성 확보를 위한 필수 재료로 알려졌다.

 

도는 이번 투자 유치로 향후 5년 간 1120억 원의 수입대체 효과 등 총 1320억 원의 경제효과와 46명의 신규 고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승조 지사는 일본 수출규제 및 지소미아 종료유예 등 복잡한 한일관계와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뤄진 다이요잉크사의 투자 결정을 환영한다양국 간 협력을 든든히 뒷받침할 일본의 유수한 기업을 당진에 유치하게 된 것은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며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되고 국내 경제 전망도 밝지만은 않지만, 외자유치에 집중해 보다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도내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 안산에 본사를 둔 한국 다이요잉크사는 프린트배선판용 솔더 레지스트 잉크(Solder Resist Ink) 전문 생산기업으로, 국내시장 7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0 [16:33]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주대, 2020년 제2회 미래혁신아카데미 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