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코로나19 확산 온라인 개학 종합 대책 발표

원격수업 운영 및 대입일정 조정 지원 방안 등 대책 마련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11:51]

대전교육청, 코로나19 확산 온라인 개학 종합 대책 발표

원격수업 운영 및 대입일정 조정 지원 방안 등 대책 마련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04/01 [11:51]

 

▲     © 정연호기자


[대전=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코로나19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관내 ,,,특수학교의 개학을, 9일 고등학교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온라인 개학으로 실시하며, 이에 대한 종합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신학기 온라인 개학은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등교 수업이 가능할 정도의 간을 추가 확보하여 학생 감염 위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이다.

 

대전광역시교육청은 그간 운영해 온 신학기 개학 준비지원단을 중심으로, 학사일정 조정 방안, 원격수업 운영 지원 방안, 대입일정 조정에 대한 지원, 학생교직원 안전관리 방안, 유치원 및 초등학교 긴급돌봄 연장 운영, 방역체계 강화등 온라인 개학대비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

 

 

설교육감은 고3, 349일부터 온라인 개학을 시작하고, 416에는 고등학교 1~2학년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 420에는 초등학교 1~3학년온라인 개학을 한다. 년별로 개학 후 2일은 원격수업 적응기간으로 운영하여 수업 콘텐츠와 플랫폼 활용법을 체험하는 등 본격적인 원격수업에 대비한다. 323일부터 온라인 개학이전까지의 휴업일에 대해서는 수업일수와 수업시수의 감축을 허용하기로 했다.

 

한편, 유치원유아의 발달단계,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고려하여 등원 개학의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휴업을 연장한다.

 

 

 

설교육감은 온라인 개학에 맞춰 원격수업 운영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원격수업 운영 지침을 마련하여 학교의 여건과 교과별 특성에 따라 실시간쌍방향 수업과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 과제수행 중심 수업 등으로 운영하도록 하였다.원격수업 실시에 따른 평가 및 학생부 기재는 출석 수업이 재개된 이후에 실시하는것을 원칙으로 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에는 교육부와 협의하여 추가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설교육감은 이어 원격수업을 차질 없이 준비하기 위해 3개 시범학교(대전원앙초, 대전변동중, 대전대성고)를 선정하여 330일부터 원격수업을 전격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원격수업지원단으로고 교사 130명을 구성하고 교과별 온라인 강의자료를 개발하여학교에서 원격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고등학생들의 과목 선택권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온라인 공동교육과정도 14개 강좌를 개설하여 49일부터 쌍방향 온라인 수업으로 진행한다.

 

또한, 원격교육이 익숙하지 않은 교사를 지원하기 위해 초학교별 대표교사를 선정하여 원격교육 커뮤니티를 구성한 후 단위학교에서 원격교육이 원활히운영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고 있다.아울러, 스마트기기 미보유 학생에게 학교 보유스마트기기를 우선 대여하고 현황조사를 통해학교별 스마트기기 부족분에 대한 지원 기준 및 방안을 마련하여 온라인 개학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설교육감은 대입 일정이 연기됨에 따른 지원 방안으로, 등교 개학과 동시에 고3 학생을대상으로 반딧불이 진학설명회를 확대 실시하고 찾아가는 대학 넛지(Nudge)’운영을 통해 학교와 학생들이 성공적으로 대입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3 담임교사를 대상으로 교사 연수 동영상과 자료를 제작하고 진로진학 상담과 학생부 기재 역량을 강화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3 수험생을 위한 과목별(국어, 수학, 영어) 수능문제 분석 동영상 학습자료를 제작·보급하여 수능 준비를 지원하며, 각 대학의 전형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대전진로진학지원센터를 활용학교와 고3 학생들에게 적극 안내하여 진로진학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설교육감은 또 학생교직원 안전관리 방안으로는, 등교 개학 대비 학교의 감염예방 관리 강화 지침을 안내하였으며, 개학 이후 학교 내의 확진자, 의심증상자 발생 시 긴급상황을 공유하고, 대응하기 위해 교육(지원)-학교-보건소 간의 핫라인을 구축하여 상시 비상연락망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학교장은 교직원의 건강 사항을 매일 확인하고, 코로나19 관련 증상 등이 있는 교직원에 대하여 병가, 공가, 재택근무 등으로 복무 처리하여 감염병 확산 방지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설교육감은 이어 유치원 및 초등학교 개학 연기에 따른 긴급돌봄은 유아, 초등학생, 교직원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안전한 환경조성 및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유지하며 긴급돌봄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특히,긴급돌봄 미참여 유아 관리를 위해대전유아교육진흥원과 i누리포털의 각종 콘텐츠와 학급 운영 자료를 활용해 유아들에게누리과정과 연계한 놀이 지원 자료를 제공할예정이다.

 

설교육감은 방역체계 강화를 위해 등교 개학 시까지 학교별 방역 준비 상황을 확인하고 방역물품이 부족한 학교에는 개학 전에 물품을 비축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전교육청에서는 방역물품비348천만원을 투입하였고,금번 추경에347천만원을 추가 확보하여 열화상카메라, 마스크, 손소독제, 방역소독 등을 지원함으로써 학교 방역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내 학원을 대상으로 학교 개학 시까지 휴원을 연장하도록 적극 권고하고 한시적으로 원격수업을 허용하며 교습비 가이드라인을 안내하는 한편, 미휴원학원을 대상으로 강사와 학생의 마스크 착용 여부, 발열체크 및 방역물품 비치 여부, 예방수칙 게시 및 연락 체계 구축여부 등에 대한 현장 방역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설동호 교육감은 마지막으로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원격수업 준비를 위해 힘쓰시는 교직원들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하면서, ‘유아 및 학생 안전을최우선으로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더욱 신속하고 철저하게 운영할 것이며, 아울러 체계적인 온라인 수업을 통해 학습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모든 부서에서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