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글로벌 연주자로 성장중인 대한민국 피아니스트 신상일
더큰노력을 통해 글로벌 유명 연주자로 성장발판 마련할터...
 
최희영기자   기사입력  2020/02/12 [16:49]
▲ 사진= 피아니스트 신상일     © 최희영기자

피아니스트 신상일은 서울예술고등학교 재학 중 오스트리아의 빈 국립음대로 유학을 가서 학사와 석사, 최고 연주자 과정을 졸업했다. 이 후 한국은 물론 세계 각국에서 활발한 연주 활동을 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빈국립음대는 서울대 신수정교수 피아니스트 김정원씨 등이 졸업한 명문음대로 알려져있다.

프라하에서 객원지휘를 맡았던 마에스트로 Jacob Chi 는 “어린나이에도 작곡가의 심오한 음악세계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특출남을 지녔다.”는 찬사와 호평을 보냈다.

 

실제로 피아노 건반위 음 하나로 섬세함과 카리스마를 자유롭게 표현하는 연주는 많은 사람들이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는 유럽을 중심으로 2009년 북체코필하모니와 세계최고의 홀 드보르작홀과 스메타나홀에서 협연했고, 러시아 마이콤 필하모니와 협연해서 대한민국 연주자로서의 입지를 새롭게 인식시켰다.

2017년 생상과 라벨 피아노 콘체르토를 담은 CD를 발매해 KBS 라디오 “KBS 음악실”에 추천음반으로 소개 되기도 했다.

 

뉴욕의 카네기 홀, 베를린의 베를린 필하모니커 홀, 롯데 콘서트 홀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홀에서 연주회를 했고, 지난 2018년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밀레니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솔리스트로써의 입지를 확고히 다져가고 있다.

 

2019년 역시 라임오페라앙상블 정기 연주회 초청 독주 앙상블 크라비어 서울 강동,대구,울산 연주 등 드라마 봄의왈츠, 페이지터너,마담아트완,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피아노 대역참여하기도 했다.

피아노를 시작하고 제일 기억에 남는일은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의 연주라고 그는 말한다.


해외 유명콘서트홀에서의 연주경험도 있지만 어렸을적 세계적인 연주자들이 예술의 전당에서 연주하는 모습으로 보고 동경해왔는데, 제자신이 그 자리에서 연주한 그때는 “정말 너무 기쁘고 감동스러웠다.”고 밝혔다.

닯고 싶은 피아니스트로는 호르비츠다. 호르비츠는 음악을 해석하고 악보를 소화하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이유에서 그들 닮고 싶다.

 

피아니스트 신상일이 오는 6월 예술의 전당에서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을 연주한다.앙상블 클라비어의 멤버로써, 솔리스트로써 활동중인 피아니스트 신상일. 모차르트의 나라 오스트리아에서 유학한 그의 6월 예술의 전당 IBK홀에서의 모차르트 연주가 기대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2/12 [16:49]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 지사, 국립대전현충원 찾아 헌화·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