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뉴스 > 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2019년 공공도서관 대출데이터 분석 결과
 
임경희기자   기사입력  2020/01/28 [12:04]

 

 

[천안=충남도민일보]지난해 천안시 공공도서관에서 최다 대출된 도서는 82년생 김지영으로 나타났다.

 

천안시 문화도서관사업소(소장 심상철)는 국립중앙도서관이 운영하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도서관 정보나루도서관리프로그램(KOLAS)’대출 데이터를 통해 지난해 천안시 공공도서관의 최다 대출 도서를 분석했다.

 

그 결과 가장 많이 대출된 도서는 총 318회 대출이 된 ‘82년생 김지영으로 나타났으며, ‘나미야 잡화점의 비밀309회로 2, ‘추리천재 엉덩이탐정292회로 3위에 올랐다.

 

아몬드(269), 장수탕 선녀님(267), 채식주의자(251), 언어의 온도(249) 등의 도서가 그 뒤를 이었다.

 

82년생 김지영은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전국 948개 공공도서관의 대출현황을 분석한 결과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대출자 분석 결과를 보면 천안시 도서관 대출자 성비는 여성 62%, 남성 38%로 여성의 비율이 높았으며, 특히 30~40대 여성 비율은 각 13%, 23%로 전체의 대출자의 36%를 차지해 도서관 주요 이용자로 파악됐다.

 

대출률이 가장 높은 시기는 12~1월과 7~8월이며, 요일은 화요일과 주말(·), 시간대는 오후 2시부터 6시에 가장 많은 대출이 이루어졌다.

 

지난해 천안시 도서관 회원 수는 235415명으로 천안시 인구의 35%가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매년 천안시 인구대비 회원가입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기록됐다.

 

심상철 문화도서관사업소장은 이번 대출 데이터 분석 결과를 2020년 장서 및 프로그램 구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데이터 분석 및 시민의견 청취 등으로 천안만의 독특한 독서진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28 [12:04]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지사 천안의료원 방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