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군의회, 금강유역환경청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1/23 [15:53]

 

▲     © 정연호기자


[홍성=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홍성군의회(의장 김헌수)는 지난 22일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하여 갈산면폐기물처리시설 설치 계획에 적극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하였다.

 

이 날 홍성군의회는 의장과 의원, 금강유역환경청 담당과장 등이 참석한가운데 전국에서 들어오는 산업폐기물의 운반과 매립과정에서 발생 될 분진,악취, 소음 등으로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군민들의 권리 침해 폐기물처리시설에서 배출될 수 있는 각종 유독 물질에 대한 주변지역 주민들의 불안감 증대 사업부지 위치상 폐기물이나 침출수가 갈산면 와룡천을 따라 간월호로 흘러갈 경우 홍성군 수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천수만 구역뿐만 아니라 남당항, 궁리항 지역의 심각한 2차 환경피해 발생 우려 등의이유로 갈산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계획을 전면 철회 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김헌수 의장은 갈산면 오두리에 설치 될 폐기물처리시설은 위치상인근 시·군 주민에게도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될 수 있는 만큼 비단 홍성만의 문제로 볼 수 없다. 앞으로 우리 홍성군의회는 주변 지자체와 협조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등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반대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폐기물처리시설 업체의 환경영향평가서 접수 시 홍성군 주요거리에 반대 현수막과 깃발을 설치하고, 감시 초소 근무를 하는 등 결사적으로 반대하는 군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함께 방문한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갈산면민들에게는 단순한 폐기물처리시설설치가 아니라 생존과 연결된 중대한 문제로, 시간이 갈수록 주민들의 불안감이더 커지지 있다주민들과 함께 사업이 철회되는 날까지 포기하지 않고 싸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홍성군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며 환경영향평가서가 접수된다면 주민 의견이나 환경오염 위험성, 현지 여건 및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신중하게 검토·처리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갈산면 산업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사업자는 금강유역환경청에제출할 환경영향평가 초안 작성을 위한 현지조사 중이며, 조만간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할 예정으로 알려져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23 [15:53]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지사 천안의료원 방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