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기수,“그 일 장기수가 하겠습니다”출판기념회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3:58]
▲     © 정연호기자


 [천안=충남도민일보]장기수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민소통 특별위원이 12일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학생극장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천안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장 의원의 <그 일, 장기수가 하겠습니다> 출판기념회에는 3,000여 명의 지지자들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415일 총선과 천안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출판기념회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출판기념회는 세 대결의 장이 되고 있다.

이날 장 작가의 출판기념회에 3,000여 명이 넘는 인원이 자리를 채우면서 출판기념회는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그 일, 장기수가 하겠습니다>는 시민운동가, 천안시의원, 충남청소년진흥원장 등 30년 넘게 공적인 삶을 살아온 그의 인생이 담겨져 있다.

천안, 제일주의 시대 선언으로 대변되는 혁신가로서의 철학과 정책들에 대한 구체적인 설계가 담겨 있다.

어떻게 하면 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는지, 시민 주권시대를 열어 갈 것인지,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교육과 복지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등을 사례와 함께 소개했다.

 

천안시장 예비후보로서 공약집을 자전적 에세이로 풀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뿐 만 아니라 다섯 살 어린 나이에 부모를 잃고 할머니와 함께 살았던 어린 날 아픈 기억도 솔직히 담았고 쌍둥이 아들과 가족 사랑 등 그의 인간적인 따뜻한 면모를 알 수 있는 사연도 담겼다.

이날 출판 기념회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등이 축하영상을 보냈고, 기동민 국회의원, 우원식 국회의원, 남인순 최고위원 등 많은 사람이 축전을 보냈다.

장 작가는 현장을 다니며 시민 한분 한분의 생각과 의견을 들을 때 마다 그 일 제가 하겠습니다라는 말을 입 버릇처럼 하고 다녔다. 이 자리를 빌어 책에 담은 많은 생각과 가치들이 현실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해 본다며 인사말을 대신했다.

 

이날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천안의 시민사회 운동은 장 작가를 빼고 생각할 수 없다.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가야한다는 그의 생각에 동의한다. 그 일 장 작가가 잘 해내리라 믿는다며 목소리를 높혔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축사를 통해 “20년 넘게 지켜봐온 장 작가는 한결같은 사람이었다. 그 일이 무슨 일이든 믿고 맡겨도 좋을 사람이다.”며 격려했다.

박완주 국회의원은 장 작가가 주장하는 지역경제특혜론에 주목해야 한다. 장 작가가 천안제일주의 시대를 넘어 충남시대를, 대한민국 시대를 이끌어 나가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윤일규 국호의원은 지장자치는 시민의 힘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천안은 이미 그렇게 변화하고 있다. 장 작가는 그 변화에 중심에 있다. 숨어있는 시민의 욕망을 들어 낼 수 있는 장 작가와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이규희 국회의원은 장 작가는 열정과 능력에 더해 기다리는 여유도 설득하는 지혜도 있는 사람이다. 시민과 소통하며 기다려온 장 작가에게 원하는 마음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박홍근 국회의원은 장 작가는 너무나 소중한 사람이고 배움을 주는 사람이다. 이미 오래 전부터 지방자치의 틀을 만들고 고민해 온 사람이다. 시민이 원하는 그 일 하고도 남을 사람이라며 신뢰를 보냈다.

 

이어진 저자와의 대화에서 장 작가는 지역경제 특혜론에 대해 설명했다.

장 작가는 지역과 수도권은 같은 위치에서 경쟁하기 어렵다. 분권시대를 맞아 지역에 특별한 혜택을 주어야 한다. 특혜라고 하면 부정적 생각을 하게 되는데, 사익을 위한 특혜가 아니라면 과감히 특혜를 주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 작가는 대통교통 불편에 대한 해법을 묻는 시민의 질문 등 이어지는 질문에 대해 성실히 답변하는 등 시민과 진진하게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 박수 갈채를 받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13 [13:58]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병석 국회의장,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