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충남.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농업기술원, 공주서 현장평가회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1/10 [18:13]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자체 개발한 딸기 신품종 하이베리의 적응성을 살펴보고, 재배기술을 보완하기 위한 현장평가를 추진했다.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10일 공주시 계룡면 딸기 재배농가에서 신품종 딸기 하이베리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딸기 재배농가, 연구·지도기관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현장평가회는 특성 및 재배 주의점 안내, 농가 적응성 및 재배포장 관찰,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하이베리는 과실 모양이 좋고, 당도·경도·향 등이 우수해 내수와 수출 모두 가능성이 높은 품종으로 평가받았다.

 

2018년 품종 출원한 하이베리는 선홍색의 원추형 과실로, 경도가 15.3g/에 달해 설향(10.6g/)보다 단단하고 당도는 10.1브릭스로 설향(9.5브릭스)보다 높다.

 

또 맛이 새콤달콤하고 특유의 향이 있어 수출용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다만 이번 평가회에서는 1화방 출뢰(꽃대 출현)가 설향보다 7일 정도 늦고, 시들음병과 흰가루병에 다소 취약한 점이 보완해야 할 점으로 꼽혔다.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이인하 연구사는 품종 등록이 완료되는 올해 11월부터 농가 적응성 판단을 위해서 희망 농가를 선별해 시험용 묘를 보급할 계획이라며 현장평가회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해 고품질 딸기를 다수확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10 [18:13]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주 명주원을 방문한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