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전문가·주민과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12/27 [12:50]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의회는 26일 논산문화원 다목적 홀에서 마을사업 육성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김형도 의원(논산2) 요청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김 의원이 좌장을, 가와바코리아() 윤기확 대표가 발제를 맡았고 충남연구원 이인배 기획경영실장과 산업연구원 정윤선 박사, 충남도 최문희 균형발전담당관, 충남마을만들기지원센터 구자인 센터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지역자원을 활용한 주민 주도 마을기업 운영을 통한 소득·일자리 창출과 지역공동체 활성화 해법을 모색하고 도 관련 정책방향과 전략을 점검했다.

 

김 의원은 전문가, 주민과 함께 체계적이고 현실적인 마을사업 육성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지역자원을 활용한 수익사업을 통한 지역공동체 소득 창출 등 공동체이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주민과 상시 소통하고 계획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기확 대표는 주제 발표에서 일본의 마을 살리기(창생) 정책의 성공사례이자 일본 6차산업을 대표하는 원점인 군마현 가와바 마을의 성공 과정을 토대로 마을 살리기 노하우를 전했다. 가와바 마을은 인구 3500여 명의 작은 마을이지만 연간 200만 명 가량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다.

 

이인배 실장은 마을 관광사업 육성을 위한 공감대 형성과 주민참여 중심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며 6차산업 시대 농업플러스 관광의 융복합을 통한 마을 변화의 가능성에 대해 설명했다.

 

정윤선 박사는 마을기업 우수사례를 소개한 후 지역 주민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역에서 발생하는 갈등 문제 해결책을 마련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문희 담당관은 가와바 마을의 지역적 위치와 특성을 살펴볼 때 충남도와 논산시에서 정책 추진을 고려해볼 만하다논산의 특화품목인 딸기와 양촌곶감, 강경젓갈, 연산대추, 오골계 등을 지역과 주민이 함께 특화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구자인 센터장은 도시와 농촌의 전면적 교류를 통해 농촌 지자체의 활로를 모색해 단순한 농산물 교류가 아닌 산촌유학 등을 통해 서로의 안부를 묻는 가족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12/27 [12:50]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주 명주원을 방문한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