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뉴스 > 아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세현 아산시장, 확실한 목표의식 속 현장행정
12월 확대간부회의 개최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12/04 [11:05]

 

▲     © 정연호기자


[아산=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3일 시청 상황실에서 오세현 아산시장 주재로 부서장급 이상 간부 및 읍면동장 대상 12월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동절기 취약시설 점검 및 도로정비, 아산만 개발, 용역사업 관리, 조직문화를 비롯한 간부공무원의 성과 중심 업무수행에 관한 논의가 진행됐다.

 

오 시장은 연초 계획한 사업의 진행 과정과 미진 사유 등을 평가하고 서둘러 보완해야 할 시점이라며, “겨울을 맞아 시민이 많이 찾는 영인산 등 관내 취약시설 안전 점검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시민과의 희망나누기 대화 시 건의됐던 도로정비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최근 아산만 일대 해안 개발에 관한 관심을 촉구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잃어버린 아산의 바다, 아산만을 다시 되찾아야 한다는 것이 민선7기의 기본 방향이다. 경기도와의 도계분쟁에 적극 나서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구체적으로는 해수부의 ‘2021~2030 항만기본계획에 아산만 개발사업을 반영시키는 것이라며 담당 과장의 노력에 힘입어 친수시설 관련 해수부 방문 등의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나와 내 공직자가 알아두면 좋을 법한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게 되면 보이나니, 그때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는 책 구절을 소개한다. 우리가 공직자의 길을 걷고 있지만 언젠간 자연인으로 돌아가기 마련이다. 나와 내 부모형제, 자녀들이 살아갈 아산 발전을 위해, 조직 본연의 임무 달성을 위해 확실한 목표의식을 가지고, 성과 중심의 일 처리를 해주길 바란다고도 했다.

 

각종 용역사업과 행사 등 목적의식이 불분명하게 진행하는 사업에 관한 개선도 요구했다.

 

오 시장은 용역사업의 경우, 정책대안, 업무가이드 라인, 국비확보 대비 등 확실한 목적이 있어야 하는데 그저 책 한 권 만드는 것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과거 관행에 따라 외부단체 주관으로 치러지는 각종 행사도 마찬가지다. 목적이 무엇인지 알 수 없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시장은이어 용역이든 행사든 최초 계획을 잡을 때부터 정확한 목표를 세우고, 성과를 분석하는 한편, 종료 후엔 대안 제시를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시장은 마지막으로 신규공무원과 베이비부머 세대의 일하는 방식과 생각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을 수용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조직의 전통, 경험, 성과를 이어가야 한다고도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12/04 [11:05]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주 명주원을 방문한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