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병권 조각전. 못의 변주곡 – 비밀의 정원에 초대
인사동에 위치한 아리수갤러리에서 10월 2일부터 7일까지 전시회 열려
 
문성호기자   기사입력  2019/09/30 [18:59]

 

 

▲  

[문화=충남도민일보]문병권 조각가 26번째 개인전을 연다. 못의 변주곡 비밀의 정원이다. 그의 내밀한 비밀의 정원으로 가보자. 문 조각가는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을 한다.

 

"지난 여름은 유독 힘든 일이 많았던 것 같다. 장마철 가뭄으로 힘들었고, 태풍도 두 번이나 찾아와 많은 피해를 주었다.

 

세계 정세는 불안하게 돌아가고 북한은 북한대로 많은 미사일을 쏘아대며 떼를 쓴 일이 더 많았으니까?

홍콩 시위와 일본과의 경제전쟁은 우리를 불안하게 했으며 조국장관 문제로 나라는 반으로 분열 되어 시소를 타듯연일 국민들의 반응을 보도하고 있었으니 말이다.

더욱 아슬아슬 버티던 돼지병도 찾아와 힘든 우리를 더욱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그런 틈바귀에서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가며 작품에 정진해온 작가가 분신들을 내 놓아 전시회를 마련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개인적으로는 그의 어머니가 위독하셔서 전시회를 포기할까도 생각 했지만 열정과 주변의 기도와 협조로 약속한 전시회를 준비해 왔다."이번 전시회가 그런 전시회다

 

인사동에 위치한 아리수갤러리에서 102일부터 7일까지 전시회가 이뤄질텐데 작년 시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개인전을 한바 있는 곳으로 갤러리와도 인연이 되어 이번에 또 전시회를 계획하게 된 것이다

 

2주간의 초대전 형식으로 준비해 오던 것을 자기 방식대로 풀어 가기를 좋아하는 열정이 많은 작가의 욕심에 의해 1주일 개인전으로 전환하여 조승희 예술 감독과 함께 기획전처럼 풀어 나가 볼 생각이다.

 

여타의 개인전 형식에서 벗어나 나름대로 시도해 보는 바가 색다른 면도 보여 질 것이고 호불호도 있겠지만 작가 특유의 성향이 강한 전시회가 될 것이다.

 

102일에 프리 오픈하여, 손님들을 맞다가 7일 마감 시간까지 진행 될 예정인데 짧지만 많은 이야기를 남길 인사동 쌈지길 전시회가 될 듯싶다

[작가 프로필]

문병권

경기미술대전 초대작가

단원미술대전 초대작가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회원

사단법인 전국조각가협회 이사

대한민국+키르기스스탄 교류협력위원회 문화예술관광위원

국제예술교류협회 자문위원

서울시정일보 논설위원

* 초대 및 개인전 26

세종갤러리, 미술세계, 대한민국 국회, 한벽원미술관,

월전미술관, 라마다 송도호텔, 아리수갤러리, 마루갤러리 등

* 초대그룹전 140여회

* 아트페어 11

* 해외전 3(일본,중국,프랑스)

* 수상경력

39회 경기미술대전 대상 수상

2003 KBS자연환경미술대전 대상 수상(환경부장관상)

2002 단원미술대전 최우수상 수상

14회 미술세계대상전 우수상 수상

11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대전 우수상 수상

2003 단원미술대전 특별상 수상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3회및 공모전 특,입선 40여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9/30 [18:59]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 사랑의 김장 담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