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세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국회 심포지엄 종합토론회
개헌 대비 국회 전체 옮기는 방법 찾아야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9/21 [17:05]

 

▲     © 정연호기자


[세종=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관련해 궁극적으로는 개헌에 대비해 국회 전체를 옮기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세종의사당추진특별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심포지엄에서다.

 

이번 심포지엄은 행정 비효율 해소를 위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정치권과 학계, 언론계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개회식 및 퍼포먼스, 인사말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종합토론에서는 강현수 국토연구위원장의 기조발제에 이어 안성호 한국행정연구원장이 좌장으로 나선 가운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의 당위성과 향후 추진 방안에 대한 열띤 논의가 펼쳐졌다.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는 행정 비효율 문제는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린다는 점에서 돈으로 따질 수 없는 문제라며 기왕에 세종시가 들어선 만큼 행정 비효율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국회와 청와대가 세종시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진국 대기자는 지금 당장은 헌재의 위헌결정으로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지만 궁극적으로는 국회 전체를 세종시로 옮기는 것을 전제로 도시설계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개인과 소속 기관의 이익 충돌에 관해서도 행정도시가 만들어진 상황에서 특정 집단의 이해관계보다 국가 전체적인 효율성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대기자는 위헌성 극복 방안에 대해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법 개정이 이뤄지면 바로 개헌작업에 착수하는 것이 옳으며 이때 행정수도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회 이전에 따른 위헌성 여부에 관해서는 윤수정 공주대 교수가 법적검토 결과와 도출된 결론을 제시했다.

 

윤 교수는 국회의 본질적·중추적 기능은 본회의 심의·의결로 볼 수 있고, 위원회 의결이 본회의에서 법적 구속력을 갖는 것은 아니므로 국회의 본질적이고 중추적인 업무로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를 근거로 윤 교수는 국회의 본질적이고 중추적인 본회의 기능은 여전히 서울에서 수행하되, 이를 제외한 다른 기능의 이전 혹은 일부 이전은 헌법에 반한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무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차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예산집행을 위한 사전절차가 완료되면, 사전기획 용역 및 설계공모 관리용역을 시행해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차장은 착수 시점은 국회 의사결정 시기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나, 사업 소요기간은 설계 공모 시점부터 준공까지 약 60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진승호 국가균형발전기획단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는 상당한 직접 비용 절감 효과와 함께 국회와 행정부 간 소통 강화를 통한 협력적 관계 유지에 상당한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9/21 [17:05]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청마라톤대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