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충남.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조 지사, 간부공무원 등 합동 피해농가 긴급 인력지원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9/09 [18:27]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과수 농가를 찾아 재해복구에 일손을 보탰다.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도 실··원장, 천안자원봉사센터 등 120여명은 9일 천안시 성환읍 태풍 피해 농가를 찾아 떨어진 과수를 수집하는 작업을 벌였다.

 

도 재난종합상황실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태풍 링링이 충남지역을 강타하면서 농작물 도복과 낙과, 방파제 유실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실제 지난 818시 기준 태풍 링링으로 인해 4501농가(4323)의 농작물 등이 많은 피해를 봤다.

 

·밭작물 쓰러짐 현상이 1991농가(2181)로 가장 많았고, 과수 2105농가(2004), 비닐하우스 270농가(28), 인삼시설 33농가(63) 등의 순이다.

 

축산 분야에서도 총 25(14285)의 축산시설 지붕이 반파됐고, 15000수의 양계도 폐사했다.

 

이와 관련, 양 지사는 지난 7일 태풍 링링으로 발생한 과수 낙과 등 피해현장을 방문해 철저한 피해조사와 함께 신속한 복구대책 마련을 지시하는 한편, 9일에도 피해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도는 이번 태풍 피해가 심한 천안·아산·예산지역 등을 중심으로 피해복구 긴급 인력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전 도민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수확기를 앞두고 일손이 부족한 농가가 없는지 살펴보고 다각적으로 농가 경영안정 방안을 강구해 달라농가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9/09 [18:27]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 사랑의 김장 담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