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충남.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조 지사, 태풍 피해 현장 점검
“철저·신속 조사 후 복구·지원 등 모색”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9/09 [18:00]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13호 태풍 링링으로 충남도 내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8일 피해 상황 점검과 지원 방안 모색 등을 위해 과수농가를 찾았다.

 

양 지사는 이날 오전 예산군 오가면 사과 농가와 오후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배 농가 2곳을 잇따라 방문했다.

 

예산 사과 농가의 경우 10% 정도 낙과 피해가 발생하고, 배 농가들은 30% 이상 낙과 피해가 발생했다.

 

각 농가에서 양 지사는 예산군과 천안시 과수 낙과 피해 현황을 각 시·군 관계자들로부터 듣고, 피해 농업인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양 지사는 태풍으로 도내 곳곳에서 낙과와 도복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우선 철저하고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 한 뒤, 각 시·군과 함께 피해 복구 및 지원 방안을 모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현재 도내 농작물 피해는 벼 등 도복 1138.3㏊ △낙과 1564.2㏊ △시설물 파손 106.3㏊ △기타 9.1등으로 집계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9/09 [18:00]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병석 국회의장,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