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주대, 전 세계 재외동포 친구들과의 배움과 사귐의 장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8/22 [13:41]

 

▲     © 정연호기자


[공주=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원장 김영곤)과 공주대학교 한민족교육문화원(원장 박휴버트)22충남 공주대학교에서 2019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 수료식을 개최했다.

 

특히,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은 올해에는 처음으로 쿠바,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독립유공자 후손 7명이 참여하여 눈길을 끌었다

 

쿠바에서 온 파트리시아 임 프랑코(임천택 선생 후손)이번 교육과정을 통하여 제 뿌리와 다시 연결될 수 있었으며,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이를 슬기롭게 극복한 한국인 후손으로서 자랑스러움을 느낄 수 있었고, 앞으로 쿠바와 한국을 잇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독립유공자 류상돈 선생 고손녀인 벨라루스에서 온 안드레에브나는 서로 다른 여러 나라에서 온 친구들과 함께 공부를 하여 너무 좋았고, 벨라루스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 한국에 있는 대학원에 입학하고 싶다고 하였다.

 

올해로 58년차를 맞이한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K-HED, Korean Homeland Education)은 재외동포의 민족정체성과 국제화 역량 함양을 통해 모국과 동포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한국어, 한국의 역사문화, 세계시민을 필수과목으로 배우며, 한국의 현대와 전통을 두루 체험하는 체험활동과 연계된다. 대학수학준비과정(5개월, 2), 한국이해과정(2개월, 3), 방학 특별과정(3, 2)으로 구성되며, 참여 동포의 교육경비는 70%~100% 국가장학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이번 수료식 행사에서는 교육기간 동안 재외동포 학생들의 학습과 활동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사진과 UCC 동영상, 캘리그라피와 그림 등 동포 학생들이 직접 만든 작품들을 함께 감상하고, 수업과 동아리 활동으로 배운 사물놀이와 단소 연주 등 전통문화 공연과 합창 발표 등 다채로운 축하의 장이 열렸다.

 

김영곤 국립국제교육원장은 태어나고 자란 곳은 달라도 우리 모두는 한민족 네트워크로 연결된 가족이며, 이곳에서의 소중한 만남과 배움을 기억하고, 앞으로 한국과 세계를 잇는 주역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8/22 [13:41]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허태정 시장, 추석맞은 근무자 격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