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교육청, 미주한국어재단 세종국제고등학교 방문
한국어 및 한국 문화에 관한 대화와 합창을 통한 화합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7/15 [19:19]

 

▲     © 정연호기자

[세종=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세종국제고등학교(교장 소은주, 이하 세종국제고)15일 미국학교 한국어반 장학생 학생들이 세종국제고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뉴욕한국교육원, 세종시청,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와 함께 진행한 이번 행사에는 미국 뉴욕 주를 포함한 열 개 주에서 선발된 미국 청소년 19명과 인솔자 3, 미국 교장단 14명이 함께 했다.

김경화 미주한국어재단 한국어반 개설위원장은 미국 학교에 한국어를 정규 세계어 과목으로 개설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미국 학생들에게 한국 방문 및 한국 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학생들이 보다 넓은 세계관을 확립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학생들을 통해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가 미국 내에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학교 소개 후 미국 학생들은 각자 자기 학교의 한국어 반에 대해 우리말로발표하고, 두 나라 문화의 같은 점과 다른 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학생들은 식사 후 교정을 함께 거닐며 언어와 문화 교류하고, 노래 바람의 빛깔’, BTS아리랑을 함께 합창을 하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길연서 학생은 미국 친구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쳐주고 문화를 공유할 수 있어서 매우 뜻깊었으며, 한국어의 세계화를 위해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버지니아 주의 힐튼고등학교(Hylton High School)에서 온 구스타프 아노(Gustaf Arnoe) 학생은 학교에서 배운 한국어로 한국의 학생들과 이야기 할 수 있어서 스스로 자랑스러웠으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한국에서 또래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체험한 것이 의미 있었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7/15 [19:19]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