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세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의회 윤형권 의원, 시민 불편해소 최우선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5/15 [18:07]

 

▲     © 정연호기자

[세종=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소속 윤형권 의원은 최근 세종시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아파트에 설치된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입주민과의 간담회를 15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형권 의원을 비롯하여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아파트 입주민(19)과 관리사무소 직원(3), 시청 소방본부 윤길영 대응예방과장(5) 등 총 28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아파트입주자대표로부터 연기식 화재감지기의 오작동 현황 청취와 윤길영 대응예방과장의 화재감지기 성능 및 오작동 원인, 앞으로 개선대책에 대해 입주민에게 설명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윤길영 대응예방과장은 매년 공동주택의 화재 발생으로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소방청의 관련규정(소방청 고시)20151월에 개정되어 공동주택에 기존 열감지기에서 화재발생 시 화재반응 속도가 빠른 연기식 화재감지기로 변경하여 설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 원인에 대해서는 먼지나 습기 등 연기와 유사한 이물질 등에 민감하게 반응함으로써 오작동을 일으키게 된다고 설명하면서 입주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윤 과장은 중앙부처인 소방청에서도 이러한 상황을 인식하고 16일 현장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시 소방본부에서도 조사에 참여 하여 공동주택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에 대한 제도개선 건의 등 적극 대응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 입주민은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신속하게 간담회를 개최해준 윤의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면서 시청 관계부서에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 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윤 의원은 아무리 좋은 장비라고 하더라도 시민에게 불편을 끼치는 것은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하면서 시 소방본부에서는 소방청과 협의하여 개선대책을 신속히 마련 시민 불편을 해소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5/15 [18:07]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