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뉴스 > 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안군, 로컬푸드 직매장 시범운영!
 
문성호기자   기사입력  2019/05/13 [13:11]

 

 

[태안=충남도민일보] 태안군이 농가 소득 안정화 및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생산·가공·유통·소비의 로컬푸드 순환체계 구축을 위해 로컬푸드 직매장운영에 나섰다.

 

군은 지난달 말부터 남면 당암리 751번지 일원 태안 농수산물 장터(태안 도로역)’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시범운영을 시작했다.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1,224면적의 2층 건물로 직판장 신선실 정육가공장 소포장실 저온창고 사무실 교육장 등을 갖추고 있으며, 출하협약을 맺은 287개 농가로부터 농산물가공품·잡곡·건채소류·신선채소·과일·축산물 등 240여 품목의 농산물을 받아 판매하고 있다.

 

군은 농민이 직접 자신이 생산한 농산물을 직매장으로 가지고 와 자율적으로 포장 및 가격(경매가-소비자가격 사이)을 책정하게 하고 있으며,농민들에게 휴대전화 어플리케이션을 제공, 실시간으로 재고를 확인할 수 있게 해 다 팔린 농산물은 바로 수확해 채워놓고, 팔리지 않은 제품은 과잉 수확하지 않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소비자에게 품질 좋은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신선채소의 경우 수확한 지 대략 3일 이내의 신선한 채소만 판매하고 있어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직매장 운영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10월까지를 시범운영기간으로 정하고 군청 공무원 2명과 기간제 직원 등 총 10명의 인력을 투입해 운영노하우를 습득해 나갈 계획이며, 직매장 건물 앞 공간을 활용해 매주 토·일요일 몽골텐트 30여 개를 설치, 태안산 쌀, 마늘, 고추, 생각, 고구마 등을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도 함께 운영할 방침이다.

 

앞으로 군은 태안 농수산물 장터 준공 및 수산직판장 개장에 맞춰 11월 경 정식 개장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로컬푸드 판매와 더불어 로컬푸드 식당, 농산물 가공품 학교급식 등의 사업도 함께 펼쳐갈 계획이다.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에 납품 중인 소원면의 한 농민은 멋진 포장지에 내 이름이 찍혀있는 농산물을 팔아보기는 팔십 평생 처음이라며 내가 기른 농산물을 직매장에 가져오면 군에서 알아서 팔아주니 힘도 덜 들고, 손주들에게 줄 용돈도 생겨서 너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직매장을 찾은 한 관광객은 농산물이 매우 신선하고 값도 시중보다 싸다카페도 있고 주위에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원도 있어, 태안에 놀러올 때마다 들르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로컬푸드 직매장 운영을 통해 소규모 영세농가의 지속가능한 농업을 보장하고, 공공급식 등 관계시장 창출과 더불어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라며 로컬푸드 직매장이 성공적으로 조기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5/13 [13:11]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