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의회 윤형권의원, 방사능 재로 유전자 변형없는 급식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4/29 [18:02]

 

▲     © 정연호기자

[세종=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세종시 학생들의 학교급식이 더 안전해질 전망이다.

 

세종시의회 윤형권 의원이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방사능 유해물질 식재료 사용제한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이하 조례안)을 발의한다.

 

조례안에는 유전자재조합식품 사용금지 방사능에 오염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후쿠시마현을 비롯한 이바라키, 미야기 등 일본 동부 지역 8개현의 농수축산물을 급식재료로 사용 금지하는 내용 전통장류 및 지역 우수농산물 우선 사용의 내용이 담겨있다.

 

최근 세계무역기구(WTO)가 우리나라의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가 타당하다는 상소기구 판정을 최종 확정함에 따라 조례 개정도 힘을 받고 있다.

 

윤 의원은 유전자재조합식품, 유해물질에 오염되었을 가능성 있는 농수축산물의 공급을 제한하고, 전통장류 및 지역 우수농산물을 사용하도록 하여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려 한다고 조례 발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조례안은 520일부터 열리는 세종시의회 제56회 정례회에서 통과될 전망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4/29 [18:02]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