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뉴스 > 홍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담당관제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3/13 [14:44]

 

▲     © 정연호기자

[홍성=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돼지에 치명적인 가축전염병 아프카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에 이어 베트남, 골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축산1번지홍성군은 농가 담당관제를 실시하며ASF 대비 특별 관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은 돼지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빠른 전파와 함께 폐사율이 100%에 이르며 현재까지 치료법 및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발생 시 한돈 산업에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예상된다.

 

현재 아프리카에서 29개국, 유럽에서 13개국, 아시아에서 3개국 총 45개국에서 발생되었으며, 아시아 발생국은 중국 106, 베트남 33, 몽골 11건에서 발생했고 국내에서는 휴대축산물 유전자 검출 사례 4건이 확인되어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홍성군은 한돈농가별 담당관제를 도입하여 합동 담당공무원(정부, ) 2명을 지정해 담당 농가를 방문하고 질병유입 위험농가(외국인 고용농장, 밀집지역농가, 음식물 급여농가) 67농가 총 536(농가당 8)에 대한 연중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다.

 

이 밖에도 관내 농장에서 고용한 외국인 근로자 228명을 파악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 대책에 대한6개국어 홍보물을 배포하고, 농장주가 직접 근로자를 교육토록 했다.

 

군 관계자는 주변국에서 ASF 발생이 계속 확산되는 상황에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 국내에 유입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ASF 발생지역 여행자제, 부득이 여행 시 축산물 반입 금지, 남은 음식물 급여 자제, 소독 등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3/13 [14:44]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