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뉴스 > 태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안군, 한국산 호접란 최초로 ‘호접란 분화(盆花) 미국 수출!
 
문성호기자   기사입력  2019/03/09 [20:00]

 

▲     © 정연호기자

[태안=충남도민일보]문성호기자/ 태안의 호접란이 까다로운 미국의 검역기준을 통과하며 화분에 심은 상태로 미국에 수출된다.

 

그동안 한국 난초류는 뿌리를 세척한 상태로만 미국 수출이 가능했기 때문에, 미국 도착 후 활착률이 저하돼, 화분 상태로 미국에 수출되는 대만산과 비교해 품질 경쟁력이 떨어졌다.

 

이에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미국과 협상을 진행해 201712월 검역요건을 제정 공표했으며, 지난해 태안의 박진규 씨 농가가 미국 검역기준에 부합하는 온실로 승인받고 양국의 검역요건을 준수해, 이달 6일 첫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태안 박진규 씨는 올해 미국 플로리다주 아포카시에 위치한 코로스오키드농장에 호접란 10만 분(22500만 원)을 수출할 예정이며, 앞으로 캘리포니아주 등을 대상으로 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 6일에는 박진규 씨 농가에서 미국대사관 켈란 에반스(Kelan Evans) 농무관을 비롯, 농림축산검역본부, 충남농업기술원,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산 호접란 분화(盆花) 미국 첫 수출 기념식을 가진 바 있으며,이날 기념식과 더불어 21천 분(4,700여 만 원)의 호접란 1차 수출이 진행됐고, 7월과 12월에 각각 2·3차 수출이 이뤄질 예정이다.

 

호접란 화훼농가 박진규 씨는 까다로운 미국 검역규정을 통과하고 한국 최초로 화분에 심은 상태로 호접란을 수출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태안산 호접란 분화(盆花) 수출이 미국 시장에서 호평 받아 지속적으로 수출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군에서도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해 태안 화훼 산업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에서는 3개 농가에서 1.1ha 면적에서 연간 55만 본의 호접란을 재배해 지난해 14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3/09 [20:00]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