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뉴스 > 아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립합창단, 구천지휘자와 함께하는 제주합창세미나
제주도에 모인 합창 지휘 전문가들의 찬사를 한몸에 받아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1/09 [09:36]
    ‘2019 구천지휘자와 함께하는 제주합창세미나’초청연주
[아산=충남도민일보] 아산시립합창단은 지난 7일 제주유스호스텔에서 열린‘2019 구천 지휘자와 함께하는 제주합창세미나’에 초청 받아 수준 높은 합창을 선보였다.

이날 아산시립합창단은 2018년 한 해를 빛냈던 3가지 합창 프로그램을 공연했다.

첫 번째 무대로 김의헌 작곡의‘먼 후일’과 김준범 작곡의 ‘구구단을 외자’을 연주해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두 번째 무대는 2018년 한국합창대제전에서 아산시립합창단의 연주로 큰 호응을 받았던 Frohlocket ihr Vler auf Erden’, ‘Kodutee’, ‘놀리기’ 작품을 연주했다.

특히‘인생의 여정’은 아산시립합창단에 의해 국내에 초연된 작품으로 인간이 태어나서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을 합창으로 표현한 곡으로 관객들의 심금을 울렸다.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Why We Sing’작품은 아산시립합창단이 노래하는 이유를 표현한 곡으로 아산시의 음악적 품격을 전했다.

한편,‘구천 지휘자와 함께하는 제주합창세미나’는 매년 제주에서 개최하는 역사 깊은 전문 국내 합창세미나로 특히 올해에는 한국 합창음악의 대부 나영수 지휘자과 전주시립합창단 김철 지휘자 등 국내에서 권위자들이 참여해 그 위상을 높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1/09 [09:36]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