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교육청, 2019학년도 중․고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 방식
중학교는 현물, 고등학교는 현금 지원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8/12/06 [13:09]
▲     © 정연호기자

[대전=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16일 오전11시 2019학년도 중학교, 고등학교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 방식에 대해 이견이 있어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무상 교복 지원 방식을 정해 학부모 부담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23일 대전시교육감과 대전시장이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중․고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에 최종 합의를 했고, 그동안 대전시와의 3차례에 걸친 실무 협의회, 교원 및 학부모 간담회 개최, 지역 교복 공급업체 대표 간담회 등을 거쳤다.

의무교육 단계인 중학교 신입생에게는 학교 주관구매제도의 지속적인 이행 측면에서 동복 1벌, 하복 1벌을 현물로 지원하고, 고등학교 신입생에게는 학교별 입학 전형 및 배정 시기(11월~1월)가 다름에 따라 2019학년도에 한하여 동복 1벌, 하복 1벌의 가격을 합산하여 30만원 이내의 현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단, 학교주관구매를 추진 중인 고등학교에서 학생 및 학부모가 현물 지급을 희망할 경우 현물 지원도 가능하다.

대전교육청은 올해 모든 초․중․고 학교에 무상 교복 지원 방식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며, 2019년 3월에 양 기관에서 각각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내년도 1회 추경에 반영할 예정이다.

학교주관구매 선정 교복 업체에 교복 대금을 지급과 교복을 개별 구매한 고등학교 학부모에게는 30만원 이내에서 소급해 지급하는 시기는 학부모 편의를 위해 최대한 빨리 지원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8/12/06 [13:09]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