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세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행정수도 대표도시 세종시 배우자
4일 해외 고위공무원·태국 주요 대학 한국학 교수 방문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8/12/04 [20:05]
▲     © 정연호기자

[세종=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세계행정수도연합 출범을 주도하고 사무국을 유치한 세종특별자치시의 국제적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세종시정에 대한 해외 각국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시는 4일 에콰도르, 스리랑카, 베트남의 고위 공직자들과 태국 주요대학의 한국학 교수들의 방문을 받고 행정수도 완성을 비롯한 세종시의 주요 시정에 대해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 날 시청을 방문한 해외 고위 공직자들은 에콰도르 내무부 차관, 스리랑카 도시계획 및 수도공급부 차관보, 베트남 콜롬보 플랜 사무총장으로, KDI 국제정책대학원 졸업생들이다.

이들은 시청에서 이강진 정무부시장과 환담을 가진 후 세종시정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LH 홍보관으로 이동해 행정수도의 건설 배경과 과정, 미래 청사진을 둘러봤다.

시는 이들이 행정수도 완성을 비롯한 세종시 주요 정책을 자국 발전정책에 반영하는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 및 세종시와의 협력관계 증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앞서 태국어로 된 한국 관련 소개책자인 ‘Korea Today’를 올해초에 발간한 태국 주요 대학의 한국학 교수 7명이 세종시청을 방문해 세종시정을 둘러봤다.

이들은 이번 방한에서 세종시를 비롯해 서울과 인천 송도, 파주 DMZ를 둘러본 후 한국의 사회, 문화를 중심으로 내년에 ‘(가칭)Korea Today : Society & Culture’을 발간할 예정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행정수도 완성을 추진하는 세종시에 대한 세계 각국의 관심이 점차 고조되고 있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행정수도를 성공적으로 건설한 대한민국으로 전 세계에 알려질 수 있도록 하나하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6일에는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파키스탄 등 개발도상국가 정책담당자와 전문가들이 대한민국 국가균형발전 전략을 배우기 위해 세종시를 찾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8/12/04 [20:05]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