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수 최유나, 약자 위한 행보
열악한 처지 가수들 처우 개선 위해 뛴다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8/04/26 [17:35]

최근 일부 고위층 인사들의 갑질이 연일 도마 위에 오르는 가운데, 을(乙)의 위치에서 신음하고 있는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가수 최유나의 행보가 화제다.

카페 공연을 통해 노래를 부르며 대중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낀 최유나는 11년 전 경기도 파주에 ‘흔적’ 레스토랑을 열었다.

레스토랑에서 그녀는 자신의 노래를 사랑해 찾아오는 수많은 손님을 보며, 힘든 순간마다 다시금 마음을 잡는다고 한다.

“3년 전 캐나다에서 온 어떤 부부가 있었어요. 30대에 이민을 가서 제 노래를 들으면서 40여년 간 타향살이를 견뎌왔다가 70대가 되서 찾아온거에요. 너무나 가슴 뭉클했습니다.”

최유나는 그때 노부부에게 받았던 비타민제를 잊지 못한다고 한다. 또한 암으로 위독한 환자가 가족 과 함께 찾아온 적이 있는데, 환자의 아들이 ‘엄마가 너무 좋아하셨다’고 감사의 전화를 걸어와 뿌듯하기도 했다고 한다.

지난 1997년부터 최유나는 가수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지금까지 백방으로 뛰고 있다. 침체된 가요 시장의 부활을 위해서는 열악한 환경에 처해있는 가수들의 환경이 개선돼야 한다는 것이 그녀의 지론이다.

“한평생 저랑 함께 노래했던 가수가 월세방에서, 요양원에서 쓸쓸하게 여생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들에게는 복지도 4대 보험도 없습니다. 가수들을 이렇게 놔둘 수는 없습니다.”

최유나는 현재 작사, 작곡과 같은 작업은 창작물로 인정을 해 주는 반면 가수의 목소리는 창작물로 인정해 주지 않는 현실을 개탄한다.

아무리 좋은 곡이라도 가수가 부르지 않는다면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는 것인데, 다 같이 작업을 한 것에 대해 형평성에 맞는 대우를 해 줬으면 하는 것이 그녀의 바람.

지난 14일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렸던 2018 대한민국사회발전공헌대상 시상식에서도 그녀의 일관된 메시지는 계속됐다.

최유나는 수상 소감에서 “음악은 산소와도 같이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가요계의 전반적인 시스템 개선에 대해 모두가 한번 생각해 봐야하며, 가수들의 처우가 개선될 수 있도록 힘껏 뛸테니 모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어려운 이웃들과 더불어 사는 가수, 노래로 인해 대중들에게 위로를 줄 수 있는 가수가 되고픈 최유나의 바람이 현실화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8/04/26 [17:35]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