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문표의원, 대한노인회 이심 회장 및 임원과 설 인사차 JP 방문
JP “반기문 前총장, 국가와 국민위해 일할 수 있는 사람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7/01/17 [19:58]
[국회=정연호기자]바른정당 소속 홍문표의원(충남 예산군 홍성군)은 16일  설 명절을 앞두고 정유년 새해 인사 차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방문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날 방문은 지난 11일 김종필 전 총리와 홍문표의원이 앞서 한차례 독대를 가진 후 재차 방문 한 것으로 대한노인회 중앙회 이심회장을 비롯한 노인회 임원들과 함께 새해인사차 방문 했으며, 오후 2시부터 한 시간 넘게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종필 전 총리는 “정치는 봉사하는 일이며, 항상 국민 편에 서서 법과 제도를 만드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국민을 호랑이와 같이 무섭게 생각해야 하며, 국민을 쉽게 보면 정치는 실패하게 된다”고 말했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아쉬운 점은 10년 만에 대한민국 국민 자격으로 귀국 하는 길에 공항에서 그동안 성원해 주신 국민들에게 진정어린 감사의 인사를 하고, 혼란스러운 정치상황에 대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강하고 당당한 메시지의 일성(一聲)이 있어야 했는데, 그게 조금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모여드는 사람들의 환호 속에 오늘의 정치현실에 대해 안이한 생각을 가질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김종필 전 총리는 홍문표의원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에 충청권 의원이 13명이나 있는데 홍의원 홀로 용기 있는 결단을 내렸다”며 “바른정당이 신당으로서 좌파정권이 들어서는 것을 막아내는데 큰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홍문표의원은 “정치권과 국민들은 김전총리의 한 말씀 한 말씀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국민들을 위한 정치를 더 잘할 수 있도록 정치지도자들이 바른 길을 갈 수 있게 국가원로로서 지도편달을 아끼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대선과 관련해서 홍문표의원은 “유력인사 중 다듬어서 쓸 수 있는 사람이 있고, 다듬어도 안되는 사람이 있는데, 반기문 전 총장은 아직까지 준비가 부족한 점이 있지만 국가와 국민을 위해 큰일을 할 분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종필 전총리는 “그건 그렇다”며 반기문 전 총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날 방문은 ▲홍문표의원과 ▲이심 대한노인회 중앙회장, ▲최성원 대한노인회 고문, ▲박병용 대한노인회 대구연합회장, ▲김광홍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장, ▲이병용 대한노인회 선임이사, ▲조래원 대한노인회 상임이사 등이 함께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7/01/17 [19:58]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광고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