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 20대총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일종 당선자, 김종필 전 총리 예방 ...자주 만나 의견 교환하자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 위해 앞장서 달라 당부
 
문성호기자   기사입력  2016/04/29 [18:48]
[태안=충남도민일보]문성호기자/ 새누리당 서산․태안 성일종 국회의원 당선자는 27일 오후 서울 중구 청구동 자택을 방문해 김종필 전 총리를 예방했다.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이 날 환담에서 김 전 총리는 성 당선자에게 “마음으로 항상 지원해 왔다. 첫 도전이지만 자수성가한 사람으로서 인간미, 도덕성, 품위, 풍부한 지식 등이 지역 주민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 긍지를 가지고 큰 일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라.”며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와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는 충청의 역할이 중요하다.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때론 거침없이 직언도 할 줄 아는 사람이 되라. 자주 만나서 의견을 교환하자”고 격려했다.
 
이에 성 당선자는 “이번 정권에서 남북통일은 어렵더라도 사회적, 정치적으로 통합하고 성공적인 마무리를 하는데 앞장서겠다. 어려웠던 성장과정을 거친 만큼 서민을 대변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답했다.
 
김 전 총리는 이어 “반기문 총장이 지난해 서신을 보내 임기를 마치면 귀향해서 찾아뵙겠다고 했는데 내가 ‘금의환향’하라고 답장해 줬다.”며 묘한 여운을 남겼다.
 
성 당선자는 지난해 12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에도 김 전 총리를 예방하여 조언을 구했고, 지난 1월엔 김 전 총리의 부인 고 박영옥 여사의 1주기 추모식에도 참석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6/04/29 [18:48]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총리 영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