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25.7℃
  • 맑음강릉 20.7℃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8.8℃
  • 맑음대구 31.2℃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8.4℃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7.6℃
  • 맑음금산 27.3℃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28.3℃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판도라 : 조작된 낙원' 생방송 토크쇼서 폭로한 장희진! 이지아X이상윤, ‘일생일대 위기’

 

(충남도민일보) ‘판도라 : 조작된 낙원’ 장희진이 이지아에게 복수의 칼을 꺼내들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판도라 : 조작된 낙원’(크리에이터 김순옥, 연출 최영훈, 극본 현지민,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초록뱀미디어) 5회는 배신감과 복수심에 불타오른 고해수(장희진 분)가 홍태라(이지아 분)의 정체를 전 국민 앞에서 폭로하며 큰 파란을 일으켰다.


홍태라와 표재현(이상윤 분)은 고해수가 진행하는 생방송 토크쇼에 동반 출연했다. 그동안 스포트라이트를 피했던 홍태라는 더 이상 숨고 싶지 않다며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


고해수는 홍태라가 아버지 고태선 전 대통령(차광수 분)을 죽인 것도 모자라, 장도진(박기웅 분)을 흠집 내기 위해 홍유라(한수연 분)가 의도적으로 접근하도록 뒤에서 시켰다고 오해했다.


결국 고해수는 생방송 중 홍태라가 15년 전 아버지를 죽인 저격수라고 울분을 토해냈다. 이어 “말해, 홍태라. 네가 고태선 전 대통령 저격한 진범 오영이지?”라고 몰아세우며 눈물을 흘렸다.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복잡한 감정에 눈물을 쏟는 홍태라와 크게 당황하는 표재현의 모습은 긴장감을 높였다. 고해수의 폭로로 일생일대 큰 위기에 빠진 홍태라와 표재현 부부의 앞날에 무슨 폭풍우가 닥칠지 궁금해진다.


한편 홍유라의 죽기 전 마지막 행적도 드러났다. 홍유라는 협박에 못이겨 구성찬(봉태규 분)의 스마트패치 연구 파일이 담겨 있는 USB를 장금모(안내상 분)의 수족인 엄실장(성창훈 분)에게 건넸다.


홍유라는 자신에게 ‘좋은 파트너’였다고 전해달라는 엄실장의 마지막 인사에 미심쩍어하며 그의 뒤를 밟았다. 앞서 장금모는 아들 장도진과 은밀한 관계였던 홍유라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다.


이윽고 홍태라의 운명을 조작한 사람의 얼굴을 본 후 “당신이었어? 그분이?”라는 홍유라의 충격은 배후의 실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경찰은 홍유라가 장도진, 구성찬 사이에서 압박을 느끼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결론 내렸다. 홍유라가 죽기 전 분노를 드러냈던 장도진과 구성찬의 의심스러운 행보는 여전히 의문점으로 남았다.



그리고 홍태라는 홍유라가 죽은 이유를 직접 찾아나섰다. 홍유라가 남긴 음성메시지를 확인하고 충격에 빠진 홍태라. 홍유라의 ‘다잉메시지’가 무엇일지, 음성메시지를 듣고 홍유라의 몸에서 무엇인가 찾는 그의 의미심장한 행동의 이유가 무엇일지 미스터리를 고조시켰다.


파란은 계속됐다. 구성찬은 사랑했던 홍유라가 USB를 훔치고 끝내 세상을 등진 것도 장도진의 협박 탓이라고 생각했다. 분노한 구성찬은 장도진의 외도를 인터넷에 폭로했고, 장도진은 사생활 문제에 대한 책임으로 경영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이미 눈이 먼 구성찬은 민영휘(견미리 분)에게 7년 전 오프로드 오토바이 사고 때 장도진이 고의로 브레이크를 망가뜨려 장교진(홍우진 분)이 추락했다며 또 다른 파장을 예고했다. 절규하는 민영휘를 뒤로 한 채, 아무도 보지 못한 장교진 손가락의 미세한 움직임은 긴장감을 높였다.


금조를 둘러싼 승계 갈등도 본격화되면서 새로운 비밀도 드러났다. 장교진은 장금모의 친아들이 아니었다. 장금모는 민영휘와 결혼하며 장교진을 아들로 키웠지만 외도로 낳은 친아들 장도진에게 회사를 물려주고 싶어했다.


결국 장금모는 민영휘를 한울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장교진을 죽이려고 했다. 그 순간 장도진이 나타나 금조로 돌아갈 생각이 절대 없다며 민영휘와 장교진을 건들지 말라고 막아섰다.


하지만 표재현의 도움을 받아 병원에서 탈출한 민영휘는 장도진이 장금모와 속내가 같다고 오해하며 “어머니라고 부르지도 마. 난 한 번도 너를 내 새끼라고 생각한 적 없으니깐”이라면서 차갑게 돌아서며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다.


아무리 노력을 해도 민영휘에게 아들은 장교진뿐이라는 속마음을 알게 된 장도진은 눈물을 흘리며 긴장감을 높였다.


tvN 토일드라마 ‘판도라 : 조작된 낙원’ 6회는 26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PHOTO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