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5.5℃
  • 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0.3℃
  • 맑음대구 -2.9℃
  • 구름조금울산 -0.5℃
  • 맑음광주 1.2℃
  • 흐림부산 3.5℃
  • 구름많음고창 -0.4℃
  • 제주 8.8℃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2.7℃
  • 맑음금산 -2.1℃
  • 흐림강진군 2.6℃
  • 구름많음경주시 -3.8℃
  • 흐림거제 2.6℃
기상청 제공

문화재청, 300여 년 전 영조의 희로애락 재현공연 “창경궁, 1752”

1752년 조선 왕실에서 있었던 영조의 일상과 정치 이야기 / 10.1.~5.

 

(충남도민일보)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정성조)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300여 년 전 조선시대 창경궁에 있었던 왕실 이야기를 극으로 재현한 공연 ‘창경궁, 1752’를 오는 10월 1일부터 5일까지 총 5일간 창경궁에서 진행한다.


창경궁 고유의 아름다움과 더불어 300여 년 전 영조의 일상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이번 행사는 영조의 손자이자 정조의 친형인 의소세손(懿昭世孫)의 예장(禮葬, 국장)부터 영조가 했던 청계천 정비와 치수사업, 또다른 세손인 정조의 탄생까지 조선시대 1752년(영조 28) 시기에 있었던 왕실의 희로애락을 담은 공연이다.


관람객들은 창경궁 내의 통명전과 경춘전, 환경전 권역에서 시간차를 두고 차례대로 진행되는 극을 관람하게 되며, 공연이 끝나면 출연자들과 기념사진도 찍을 수 있다.


또한, 조선시대 왕과 왕비를 따라 통명전~환경전~경춘전~문정전~통명전 일대를 거니는 ‘왕가의 산책’ 행렬을 따를 수도 있다.


사전예약자들은 공연 당일에 창경궁 무료 입장이 가능하며, 공연 전 나눠주는 호패를 받아 직접 조선의 백성이 되어서 공연 중 사회자와 이야기를 주고 받거나, 노래를 같이 부르는 등의 참여도 가능하다.


참가는 사전 예약과 현장 참여 모두 가능하며, 무료이다.(단, 현장 참여자는 창경궁 입장료 유료) 사전 예약은 9월 27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10월 1일부터 3일까지는 매회 50명, 10월 4일(화)부터 5일(수)까지는 매회 100명까지 신청 가능하며, 행사 당일 창경궁을 방문한 관람객은 누구나 현장 참여도 가능하다.